트럼프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격전지 플로리다서 재선 출정식

2만여 지지자 환호 속 재선도전 공식선언…16개월여 대선 레이스 개막
재집권 청사진 보다는 치적 자랑하고 민주·언론 공격하며 지지층 결집
민주당도 플로리다에서 후보 TV토론 예정, 맞불 작전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출정식장인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센터 단상에서 트럼프(왼쪽 2번째) 대통령 부부와 마이크 펜스(오른쪽 2번째) 부통령 내외가 나란히 서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출정식장인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센터 단상에서 트럼프(왼쪽 2번째) 대통령 부부와 마이크 펜스(오른쪽 2번째) 부통령 내외가 나란히 서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20년 대선 출정식'이 열린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행사장에 모인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20년 대선 출정식'이 열린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행사장에 모인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오후 재선 출정식장인 플로리다주(州) 올랜도 암웨이센터의 단상에서 아내 멜라니아 여사와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오후 재선 출정식장인 플로리다주(州) 올랜도 암웨이센터의 단상에서 아내 멜라니아 여사와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오후 재선 출정식장인 플로리다주(州) 올랜도 암웨이센터에 도착해 단상에 올라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오후 재선 출정식장인 플로리다주(州) 올랜도 암웨이센터에 도착해 단상에 올라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오후 재선 출정식장인 플로리다주(州) 올랜도 암웨이센터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오후 재선 출정식장인 플로리다주(州) 올랜도 암웨이센터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2020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재선 출사표를 던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플로리다주(州) 올랜도 암웨이센터에서 출정식을 갖고 "우리는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지키려고 한다"며 재선 슬로건인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Keep America Great)를 전면에 내걸고 재선 고지 등정을 위한 첫 테이프를 끊었다.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던 플로리다에서 첫 깃발을 꽂고 재선 가도의 닻을 올린 것이다. 이로써 제46대 미국 대통령을 뽑을 2020년 11월 3일 대선을 향한 16개월여에 걸친 대장정이 막을 올렸다.

민주당도 오는 26∼27일 이틀에 걸쳐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20명의 후보가 2개 조로 나뉘어 첫 TV토론을 갖고 경선 레이스에 돌입할 예정이어서 플로리다 쟁탈전을 시작으로 '트럼프 대 반(反)트럼프' 전선의 사활을 건 일전이 예고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장을 가득 메운 지지자 2만여명의 환호 속에 열린 출정식에서 "우리는 미국을 그 어느 때보다 매우 위대하게 지킬 것"이라며 지난 집권 2년여간 정책을 관통한 어젠다인 '미국 우선주의'를 거듭 거론하면서 "우리는 궁극적으로 미국을 최우선에 놓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전 첫 대선 도전 당시에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를 내걸었었다.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는 자신의 1기 성과를 자평하며 이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약 1시간 20분에 걸친 연설에서 '미래'를 보여주는 재집권 플랜을 구체화하기보다는 연설의 상당 시간을 민주당과 언론, 워싱턴의 기득권 주류정치를 비난하는데 할애하며 자신을 '피해자'로 묘사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