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가상화폐 '리브라', 새 결제수단 될까

수십억 페이스북 이용자 기반 가상화폐가 주류 결제수단 될지 관심

5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 코리아에서 열린 주한미국대사관-한국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 코리아에서 열린 주한미국대사관-한국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이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 '리브라' 출시를 공개하면서 이 가상화폐가 현금이나 수표, 신용카드 등 기존 결제 수단을 대체할 새 결제 시스템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

미국 경제매체 CNBC는 "주요 정보기술(IT) 기업이 운영하는 첫 디지털 통화"라며 "가상화폐 전체를 합법화하는 데도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리브라는 구매·결제에 초점 둔 새 가상화폐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리브라는 새로운 가상화폐다. 가상화폐란 송금·결제 등의 거래를 검증하기 위해 블록체인이란 암호화 기술(cryptography)을 사용하는 디지털 통화를 말한다.

페이스북의 메신저나 자회사인 왓츠앱을 이용하는 사람은 내년 상반기부터 전자지갑을 통해 이 가상화폐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리브라를 이용해 식사비나 커피값을 내고 온라인 상점에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초기에는 이용 가능 지역이 미국 등 일부 지역으로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또 초기에는 초당 1천 건 정도의 거래만 가능할 것으로 페이스북은 내다봤다.

비자 카드가 초당 최대 2만4천 건, 알리바바의 알리페이가 초당 최대 25만 건의 거래를 처리하는 것과 비교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리브라는 이미 가상화폐로 유명한 비트코인과 비슷하면서도 다르다고 WSJ은 설명했다.

둘 다 디지털 통화이지만 리브라는 물건의 구매나 사람들 간 금전 거래에 방점을 찍고 있다.

페이스북은 온라인 생태계를 만들어 이 같은 결제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비트코인 역시 당초 결제 수단으로 고안됐지만 그 네트워크가 대량의 거래를 신속히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금은 사실상 '디지털 금(金)' 같은 투자 대상이 됐다.

비트코인은 초당 7건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

◇ 싼 금융 수수료가 장점…은행 계좌 없는 사람도 디지털 경제 편입 가능

가상화폐의 장점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은행 전산망을 거치지 않고도 금융 거래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는 각종 금융 수수료를 크게 낮추거나 제로(0)화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특히 국경을 넘는 금융 거래 때 비용과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페이스북도 이날 가상화폐 출시의 이유로 은행 계좌가 없는 사람이나 해외에 돈을 송금할 여력이 안 되는 사람 등 전 세계 수백만 명에게 기초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리란 점을 들었다.

페이스북의 강점은 무엇보다 27억 명 이상의 사용자 기반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CNBC는 블록체인 전문가들을 인용해 리브라 가상화폐가 수십억 명의 새로운 사용자들을 디지털 화폐의 세계로 안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기존 금융 체계에서 소외돼 있던 제3세계 국가나 개발도상국의 이용자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블록체인 전문매체 크립토나이트의 토니 퍼킨스 편집장은 리브라가 "수십억 명의 사람들을 현대 경제에 편입시킬 것"이라며 "이는 우리가 본 적 없는 거대한 경제적 기회를 뜻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상화폐도 단점이 있다. 가치 큰 변동성이나 이용자 신원 보호, 돈세탁 우려 등이 그것이다.

페이스북은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리브라의 가치를 토지, 건물, 현금 같은 실물 자산으로 보증할 방침이다. 정부의 단기 국채나 실제 은행계좌 등과 연계해 다른 가상화폐처럼 가치가 들쭉날쭉하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다.

또 리브라 운영은 페이스북이 아닌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에 맡기기로 했다. 새로 설립될 페이스북의 자회사 캘리브라는 리브라 관련 금융 서비스를 운영하며 이와 관련된 금융 데이터도 페이스북의 이용자 데이터와는 별도로 관리하게 된다.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은 페이스북의 자회사 캘리브라와 마스터카드, 우버, 페이팔, 스포티파이 등 20여 개 회사로 구성된 비영리 컨소시엄이 관장하게 된다고 페이스북은 밝혔다.

페이스북은 컨소시엄 참여 회사가 100개 이상으로 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미 증시에서 소비자 간 금융 거래에 주력하는 은행인 웨스턴 유니언의 주가가 2.4% 하락했다. 사람들이 해외 송금 수수료가 드는 은행 대신 리브라로 환전해 송금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마스터카드와 비자 등 카드사의 주가는 오전 한때 큰 폭으로 하락했다가 회복해 0.2%가량 하락한 채 장을 마쳤다. 이는 이들 회사가 리브라에 참여했거나 참여할 것이란 관측과도 관련이 있다.

하지만 비관적 전망도 많다.

리브라가 앞으로 쏟아져 나올 각종 '회사 통화'의 시발점에 불과하다는 시각도 있다. IT 공룡들이 잇따라 자체 플랫폼 기반의 가상통화를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이다.

잇단 개인정보 유출로 신뢰의 위기를 겪고 있는 페이스북으로선 신뢰 확보가 가장 큰 장애물이 될 것이란 의견도 있다.

◇ 블록체인이란

각종 거래 내역이 기록된 디지털 장부라고 보면 된다. 데이터, 즉 거래 내역을 저장한 블록들을 체인(사슬)처럼 연결한 뒤 이를 수많은 컴퓨터에 복제해 저장하는 분산형 데이터 저장 기술이다.

수많은 참여자들이 사실이라고 확인한 거래 내역만이 승인돼 기존의 블록체인에 연결되며 거래, 즉 송금이 이뤄지게 된다. 신용이 아닌 참여자들의 확인과 승인을 기반으로 거래가 이뤄지는 것이다.

또 이처럼 다수의 참여자들이 거래를 확인하고 대조하기 때문에 위·변조가 어렵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