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취재, 전쟁 다음으로 위험" 최근 10년 언론인 13명 사망

英 가디언, CPJ 조사 결과 인용…인도·필리핀 각 3명 사망

전 세계적으로 환경 문제를 취재하는 기자들이 살해와 폭력·협박·소송 등 갖은 위협에 노출돼 환경 분야가 전쟁 다음으로 위험한 취재 영역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국 비정부기구인 언론인보호위원회(CPJ)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09년 이래 세계적으로 기자 13명이 환경 문제를 파고들다가 목숨을 잃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가별로 기자에게 가장 위험한 나라 중 하나로 꼽히는 인도와 필리핀에서 각각 3명이 사망했다. 파나마와 콜롬비아, 러시아, 캄보디아, 미얀마, 태국,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1명씩 숨졌다.

CPJ는 이들 외에 최근 10년 사이 환경 문제를 추적하다 16명이 더 사망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라며 환경이 전쟁 다음으로 가장 위험한 취재 분야라고 밝혔다. 환경 분야 중에서도 사업 및 정치적인 이해관계가 걸린 자연자원 채굴의 인도적·환경적 영향을 추적하는 기자들이 특히 큰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한다.

한 예로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한 탄광 인근 주민들의 강제 퇴거와 경찰·경비원에 의한 총격 사망 등을 취재하던 기자들은 갖은 괴롭힘과 기사 출고 불허 등의 시련에 직면했다. 일부 기자들은 일자리를 잃었고 언론사 두 곳은 폐업하기까지 했다. 광산 주변 원주민들은 거주지를 잃거나 형사 소추를 당하고 있다. 이를 보도하는 기자들 역시 가택 연금을 당하고 투옥을 피하고자 도피 생활을 하는 등 고초를 겪었다.

CPJ의 고위 간부인 조엘 시몬은 "이러한 환경 문제가 곧 해결되리라고 보지는 않는다"며 "이는 언론인이 직면한 위험에도 환경 문제를 취재하는 일이 너무나 중요한 이유"라고 짚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