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인터넷 사용자 10명 중 8명 "가짜뉴스에 속은 적 있다"

입소스, 한국 등 25개국 설문…"페이스북·트위터 등 SNS이 대부분의 출처"

전 세계 인터넷 사용자 10명 중 8명이 가짜 뉴스에 속은 경험이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AFP통신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입소스(Ipsos)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25개국 인터넷 사용자 2만5천 명 이상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 대상국에는 한국도 포함됐다.

이번 조사는 입소스가 국제거버넌스 혁신센터(CIGI)를 대신해 진행했다.

전체 응답자의 86%는 적어도 한 번은 가짜 뉴스에 속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한국 인터넷 사용자는 85%가 가짜 뉴스에 속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짜 뉴스의 출처 대부분은 페이스북이었으며 유튜브와 블로그, 트위터에서도 가짜 뉴스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 불신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꼽은 의견이 75%에 달했다.

조사 참가자의 35%는 가짜 뉴스가 경제에 미치는 교란효과에 가장 책임이 있는 국가로 미국을 꼽았고 러시아(12%)와 중국(9%)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서 인도와 멕시코·한국·브라질·프랑스 등은 3∼5%를 기록했다.

이집트 인터넷 이용자들이 가짜 뉴스에 가장 잘 속고 파키스탄 인터넷 이용자들은 가장 회의적이었다고 AFP는 전했다.

펜 오슬러 햄프슨 CIGI 특별연구원(Distinguished Fellow)은 성명을 내 "이번 조사를 통해 인터넷의 취약성과 소셜 미디어에 대한 네티즌들의 불편함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