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대만 국가 언급→홍콩 시위 지지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9일(현지시간) 홍콩 도심에서 '송환 반대'(No Extradition)라고 쓰인 빨간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9일(현지시간) 홍콩 도심에서 '송환 반대'(No Extradition)라고 쓰인 빨간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9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반대' 시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홍콩 전체 인구(740만명)의 1/7인 100만명 이상이 시위에 참가한 것만 화제가 된 게 아니다.

시위 다음 날인 10일 미국 정부가 홍콩 정부가 제안한 개정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해서다.

앞서 미국은 1일 발표한 인도태평양전략보고서에서 대만을 국가로 언급해 중국을 자극한 바 있고, 이어 홍콩 시위를 매개로 중국을 재차 자극했다는 관측이다.

이는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이 갈등 수위를 더욱 높여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