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에 동생들까지…이러니 '꼭두각시' 소리 듣는 태국 상원

총리선출 참여 상원 3분의 1이 군·경찰…쁘라윳 재집권 유력

태국 상원의 면면이 동생, 동창생, 전직 각료, 그리고 군과 경찰 등인 것으로 공개되면서 군부정권 수장 쁘라윳 짠오차 총리의 재집권 가능성이 더 커지고 있다.

 

15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하 와치랄롱꼰 국왕은 전날 군부 정권이 제출한 상원의원 250명을 승인했다.

통신에 따르면 상원의원 250명은 전원 군부가 지명, '꼭두각시', '거수기'가 될 전망이다.전체 상원의원의 약 3분의 1이 군과 경찰 출신 인사로 채워졌으며 군부정권 실세들의 '동생들', 쁘라윳 총리의 예비사관학교 동창생 18명, 쁘라윳 총리 집권 기간 내각에서 함께 일하다 최근 집단 사퇴한 각료 15명 등이 포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