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FVD까지 제재 유지" vs 러 "안전 보장"…北 비핵화 간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취임 후 처음 러시아를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비롯한 각종 국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취임 후 처음 러시아를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비롯한 각종 국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유엔 제재 유지를 강조하며 최대 압박 기조를 견지한 반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 문제를 강조, 북한 비핵화 접근 방식에 대한 간극을 다시 노출시켰다.

1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소치에서 열린 양국 외교 장관 회담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대한 FFVD(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했지만, 라브로프 장관은 비핵화가 한반도 전체로 확대돼야 한다고 언급하는 등 비핵화 대상을 놓고도 확연한 온도차를 드러냈다.

 

라브로프 장관은 회담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북한 지도부가 비핵화에 상응하는, 자국에 대한 일정한 안전 보장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며 "우리는 비핵화가 한반도 전체로 확대돼야 한다는 것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의 '북한 비핵화' 입장과는 확연히 차이가 있는 것으로, 북한이 그동안 해온 주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가 이뤄질 때까지 우리가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나는 강조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푸틴 대통령과 만난 뒤 "나는 우리가 같은 목표를 공유한다고 생각하며, 우리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