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총격 참사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 총격범 브랜턴 테런트로 추정되는 인물이 15일(현지시간)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차를 몰고 가는 자신의 모습을 찍은 것으로 소셜미디어 동영상에서 캡처한 사진. 외신은 테런트가 헬멧에 부착된 카메라로 범행 장면을 찍어 소셜미디어로 생중계하고 이민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선언문까지 발표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 총격범 브랜턴 테런트로 추정되는 인물이 15일(현지시간)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차를 몰고 가는 자신의 모습을 찍은 것으로 소셜미디어 동영상에서 캡처한 사진. 외신은 테런트가 헬멧에 부착된 카메라로 범행 장면을 찍어 소셜미디어로 생중계하고 이민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선언문까지 발표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