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역대 최고 '1조7천억원' 복권당첨자는 여성…"기부 원한다"

여전히 익명 유지…변호인이 '여러 자선단체' 기부계획 밝혀
"드라이브 즐기던 중 편의점 광고판 보고 복권 구매"

넉 달 넘게 나타나지 않아 온갖 소문과 추측을 낳게 했던 미국 복권 사상 개인 최고액 당첨자는 여성이며, 여러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당첨자의 변호사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P통신·A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5억 달러(약 1조7천억 원) 상당의 숫자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스에 당첨된 잭팟의 주인공은 여성이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민이다. 변호인이 전한 바로는, 이 여성은 다른 도시에 살고 있는데 심슨빌에 왔다 남는 시간에 드라이브를 즐기던 중 '큰 잭팟'이라고 붙어있는 편의점 광고판을 보고는 차를 주차한 뒤 복권을 구매했다고 한다.

당첨자는 심슨빌 아트센터를 비롯해 사우스캐롤라이나 컬럼비아 로널드 맥도널드 자선하우스, 앨라배마 토네이도 피해자 돕기 적십자 기금 등 여러 단체에 당첨금 일부를 기부할 예정이라고 변호인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