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사진

15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식에 시진핑(왼쪽)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가 나란히 참석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로 '정책 홍보의 장'이 되는 경우가 많았으나, 올해는 미·중 무역 분쟁 지속과 경기 악화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전반적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식에 시진핑(왼쪽)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가 나란히 참석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로 '정책 홍보의 장'이 되는 경우가 많았으나, 올해는 미·중 무역 분쟁 지속과 경기 악화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전반적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로 '정책 홍보의 장'이 되는 경우가 많았으나, 올해는 미·중 무역 분쟁 지속과 경기 악화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전반적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로 '정책 홍보의 장'이 되는 경우가 많았으나, 올해는 미·중 무역 분쟁 지속과 경기 악화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전반적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