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하원 표결서 "29일 예정된 브렉시트 연기" 결정

메이 총리 결의안 찬성 412표, 반대 202표로 가결
20일까지 브렉시트 합의안 가결시 6월 말까지·부결시 장기간 연기

14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에서 '브렉시트 연기안'에 대한 표결 전 진행된 토론 도중 테리사 메이(앞줄 가운데) 총리가 활짝 웃고 있다. 이날 영국 하원은 오는 29일 예정된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를 연기하는 방안에 대해 찬성했다. 그러나 EU 탈퇴 시점을 늦춘 뒤에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안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에서 '브렉시트 연기안'에 대한 표결 전 진행된 토론 도중 테리사 메이(앞줄 가운데) 총리가 활짝 웃고 있다. 이날 영국 하원은 오는 29일 예정된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를 연기하는 방안에 대해 찬성했다. 그러나 EU 탈퇴 시점을 늦춘 뒤에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안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연합뉴스

 

 

영국 하원이 오는 29일 예정된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를 연기하기로 했다. EU 탈퇴시점을 늦춘 뒤에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안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하원은 14일(현지시간) 오후 의사당에서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EU 탈퇴시점 연기와 관련한 정부 결의안 및 의원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 하원은 이날 테리사 메이 총리가 내놓은 정부안을 찬성 412표, 반대 202표로 210표차 가결했다.

정부안은 오는 20일을 데드라인으로 정한 뒤 그때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EU 탈퇴 시점을 6월 30일까지, 만약 통과하지 못하면 이보다 오래 연기한다는 내용이다. 정부안 가결로 오는 20일까지 열릴 브렉시트 합의안 제3 승인투표 결과에 따라 영국 정부는 브렉시트 연기를 공식 요청할 계획이다.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이 이를 만장일치로 받아들이면 브렉시트 시점은 늦춰진다. EU는 오는 21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이를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원은 이날 정부 결의안 외에 브렉시트를 연기한 뒤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내용의 수정안은 찬성 85표, 반대 334표로 249표차 부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