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변화 초등생 시위

금요일인 15일 전 세계 10대 학생들이 어른들, 특히 정치인들에게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며 학교에 가지 않고 거리로 나서는 '등교 거부' 시위에 나섰다. 이날 시위는 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에서 한국 시각으로 오전 8시에 가장 먼저 시작됐고, 호주에서 곧이어 참여했으며 100여 개국에서 1천500여건의 시위가 이어질 예정이라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AFP 통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웰링턴에서는 수백 명의 학생이 '시간이 녹아내리고 있다', '즉각 행동하지 않으면 수영하게 된다'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거리를 행진했다. 뉴질랜드에서는 30개 도시에서 학생들이 거리로 나섰고, 호주에서는 시드니와 멜버른을 시작으로 60개 도시에서 시위가 열린다.

이날 전 세계 학생들은 '기후시위'(#climatestrike), '기후를 위한 학교파업'(#schoolstrike4climate), 또는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sfor Future) 등의 해시태그를 단 시위 사진과 동영상을 SNS에 실시간으로 올리고 있다.

이 같은 등교거부 운동은 지난해 15세 스웨덴 학생 그레타 툰버그(사진)가 지난해 8월부터 3주간은 매일, 이후에는 매주 금요일 학교에 가지 않고 스톡홀름 의사당 앞 계단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인 행동이 계기가 됐다.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된 툰버그는 트위터에 자신을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는 16살 환경 운동가'라고 당당히 소개하고 있다. 툰베리가 주창한 운동은 독일과 벨기에, 영국, 프랑스, 호주, 일본 등을 비롯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기후변화 행동을 촉구하는 학생들의 등교 거부 시위로 이어졌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