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스카이캐슬'엔 하버드 출신 '대리시험 달인' 있었다

'시험선수' 리델, 회당 1만불 받고 SAT·ACT 고득점 보장

'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린 명문대 입시비리에 하버드대 출신의 '시험 달인'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현지시간) 미 NBC뉴스에 따르면 2004년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테니스 선수로도 4년간 활동한 입시 컨설턴트 마크 리델(36)이 입시비리의 총괄 설계자인 윌리엄 릭 싱어(58)의 청탁으로 시험 1회당 1만 달러(1천132만 원)씩 받고 SAT·ACT 등 미국 대입시험을 대리 응시해준 것으로 밝혀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리델이 모두 몇 차례나 대리 시험을 봤는지 밝히지 않았으나, 약 45만 달러(5억1천만 원)에 달하는 불법자금을 추징하려는 점에 비춰 수십 회에 걸쳐 대리 시험을 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월 휴스턴으로 날아와 한 10대 학생의 ACT를 대신 봐준 사실이 일단 확인됐다.앞서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 소재 입시 컨설팅업체 '에지 칼리지&커리어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입시 컨설턴트 싱어는 연예인·기업인 등 부유층 학부모들에게 자녀들의 대입 시험에서 고득점을 보장해준다며 뒷돈을 챙겼다.

학부모들이 대리 시험 대가로 건넨 돈은 일인당 7만5천 달러(8천500만 원)에 달했다. 싱어가 학부모들로부터 받은 돈을 전문적인 '대리 시험 선수'인 리델에게 나눠준 형태로 범행이 이뤄진 셈이다. 싱어는 모두 761가족의 부정입학을 도와줬다고 말한 것으로 미 NBC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해 추가 수사결과에 따라 파장이 훨씬 커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