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 '내가 살해돼도 특명다하라'"…112년전 헤이그특사 인터뷰

1907년 7월 로이터통신 인터뷰 실은 獨신문 보도 첫 공개
獨신문 "특사단, 밤마다 주권보장 논의…특명 실행"

1907년 네덜란드의 헤이그에 파견된 이상설, 이준, 이위종 등 특사들이 고종으로부터 "내가 살해돼도 특명을 다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며 이들은 만국평화회의에 참가하지는 못했지만 비공식 모임 등에서 활발한 외교 활동을 펼쳐 참석자들의 지지를 많이 이끌어낸 것으로 확인됐다. 헤이그 특사단은 직접적인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고 회의장에 들어가지 못했지만,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쳐 그들의 활동을 '실패'로 규정할 수 없는 대목으로 보인다.

독립기념관이 독일 뷔르츠부르크대(University Wuerzburg) 중국학과의 고혜련 초빙교수(Prof. Heyryun KOH)에 연구 의뢰해 지난해 12월 발간된 '독일어 신문 한국관계기사집'의 내용이 최근 공개됐다. 이에 따르면 1905년 일본에 의해 강제로 체결된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파견된 특사단의 이위종과 이상설이 당시 로이터통신과 한 인터뷰를 독일 신문 알게마이네 차이퉁이 보도했는데 이들은 고종 황제의 마지막 전언으로 대한제국의 독립주권을 찾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고종이 특사단에 결연한 의지를 전달함으로써 특사단은 혼신의 힘을 다해 외교전을 펼친 것으로 보인다. 이위종과 이상설은 만국평화회의가 끝난 뒤 7월 24일 영국을 거쳐 미국에서 외교전을 펼치기 위해 떠났다. 이준은 그 전에 같은 달 14일 헤이그에서 순국했다. 헤이그 특사단은 미국행 배에 오르기 전 로이터 통신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했다. 고종의 구체적인 전언이 포함된 인터뷰 내용이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헤이그 특사들이 회의장 맞은편 건물에서 진행된 '살롱 외교'의 주인공 중 하나로 활약하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만국평화회의에 참여한 주요 인사들을 상대로 을사늑약의 부당성을 알렸고, 여성 최초 노벨평화상 수상자 등 유명한 국제주의자들로부터 지지를 끌어내기도 했다.

알게마이네 차이퉁은 7월25일 자 기사에서 "그들은 (헤이그 살롱에서) 밤마다 대한제국을 네덜란드와 같은 중립국으로 만들고 대한제국의 독립주권을 보장하도록 해야 한다며 논의를 일으켰다"고 보도했다. 네덜란드 신문 헤그쉐 쿠란트은 같은 달 10일자 기사에서 "이들은 만국평화회의에서는 연설할 수 없었으나 지난 밤 유력한 인사들이 이들의 연설을 듣기를 기다렸다. 이들은 (일본이) 대한제국의 주권을 폭력적으로 파괴했다는 주장을 듣고 있었다"

오스트리아 출신 작가로 1905년 여성 최초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베르타 폰 주트너는 대한제국에 대한 군사적 지원까지 주장했다. 헤그쉐 쿠란트 기사에서는 "폰 주트너는 이위종이 언급한 한국 상황에 깊이 동감하며 그녀는 대한제국의 불만을 접수할 법원과 (일본의) 그러한 폭력을 방지할 수 있는 세계의 군대를 원했다"고 적었다. 이어 이 신문은 대한제국의 처지를 동정하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됐는데, 폴란드 기자가 결의안을 제안했다고 썼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