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2주전 베트남 외교장관, 의전장 대동 방북

부총리 겸 외교장관, 베이징 거쳐 평양행…김정은 국빈방문 조율 전망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베트남의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길에 올랐다. 민 장관은 이날 오전 6시 5분(이하 현지시간)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해 하노이에서 출발했고 오후 경유지인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평양행 고려항공 여객기에 탑승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민 장관은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과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 동북아 담당국장 등 5명의 수행원을 대동했다. 외국 국가원수 등 VIP 의전을 총괄하는 중 의전국장의 동행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는 문제를 최종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김 위원장의 '집사'격으로 의전 문제를 총괄하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하노이를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양측은 베트남보다 통제가 훨씬 용이한 평양을 실무협상 장소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민 장관이 김 위원장을 예방할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