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우파진영 대규모 집회…"카탈루냐에 양보 그만"

산체스총리 카탈루냐 특별보고관 설치 방침에 반발…마드리드서 4만5천명 모여

스페인 우파진영이 사회당 정부의 대(對)카탈루냐 대화 기조에 반발해 10일(현지시간) 수도 마드리드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벌였다. 이날 마드리드 콜론 광장 일원에는 4만5천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페드로 산체스 총리의 카탈루냐 정책이 지나치게 유화적이라고 비난하는 시위가 열렸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스페인 범우파 정파들이 주도한 이번 집회에서 시민들은 스페인 국기와 유럽연합기를 들고나와 흔들면서 "산체스 퇴진", "조기 총선 실시"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 엘레나 나바로(45)는 AFP통신 인터뷰에서 산체스 총리를 "반역자"라고 비난하고 "그가 우리를 분열시키려는 적들과 손 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산체스 총리가 이끄는 사회당 정부는 스페인으로부터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카탈루냐 지방 정파들과 대화와 협상을 통한 갈등 해소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스페인 우파진영은 이런 기조가 지나치게 유화적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