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중국 여대생 '무례'에 발칵 뒤집혀

도시철도에 음료 반입 제지하는 경찰관에 푸딩 세례
테러 위협으로 액체류 반입 금지하자 자행, 비난 거세

필리핀 사회가 중국 여대생이 경찰관에게 저지를 무례한 행동 때문에 발칵 뒤집혔다. 11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사건은 지난 9일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만달루용시의 한 도시철도역에서 발생했다.

이 도시의 모 디자인 대학 1학년에 재학 중인 중국인 장(23) 씨는 지난 9일 오전 8시 30분(현지시간)께 두유 푸딩의 일종인 '타호'가 담긴 플라스틱 컵을 들고 개찰구를 통과하려고 했다. 그러자 현지 경찰관이 "도시철도에 액체류 반입이 안 된다"면서 타호를 다 마시거나 버리고 들어가라고 요구했다.

필리핀 메트로 도시철도는 최근 폭탄테러 위협 때문에 액체류 반입을 금지했다. 그러나 장 씨는 타호가 담긴 컵을 경찰관에게 던져 이 경찰관의 상의와 팔 등이 두유 푸딩으로 범벅이 됐다.

장 씨는 곧바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가 신원 조사를 받은 뒤 석방됐다. 이 같은 소식이 관련 사진과 함께 소셜미디어를 타고 확산하자 네티즌들은 "무례한 중국인을 당장 추방하라"며 맹렬히 비난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