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집트 시나이반도에 이르면 올봄 자위대 파견 방침

일본 정부가 이르면 올해 봄에 시나이반도에 자위대를 파견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시나이반도에서 이스라엘과 이집트 사이의 정전 감시 활동을 하는 다국적군 감시단(MFO) 사령부에 육상자위대원 2명을 연락조정 요원으로 파견할 계획이다.

파견 계획은 조만간 열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4개 부처 장관회의에서 확정된다.

파견이 이뤄지면 2016년 안보관련법 개정 후 가능하게 된 '국제연대평화안전활동'의 첫 사례가 된다.

당시 개정된 유엔평화활동(PKO) 협력법에 따라 일본 정부는 유엔의 PKO 활동 외에도 국제기관 등의 요청에 따라 자위대를 해외에 파견할 수 있게 됐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달 22일 MFO로부터 자위대 파견 요청이 왔다고 발표한 뒤 지난 2~3일 정부 인사를 파견해 시나이반도를 시찰한 바 있다.

소수이긴 하지만 일본이 이 지역에 자위대원을 파견하려고 하는 것은 자위대의 활동 범위를 해외로 넓히려는 노림수로 풀이된다.

일본은 지난 2017년 남수단에 PKO 활동을 위해 파견했던 자위대원 대부분을 철수시키고 일부 사령부 요원만 남겨뒀다. 이에 아베 정권은 추가로 해외의 다른 지역에 자위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MFO는 중동전쟁 후 이집트와 이스라엘 사이에서 체결된 평화조약에 따라 1982년 시나이반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미국과 영국 등 12개국의 다국적군이 정전 감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