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하루 연장…트럼프 "잘 진행되고 있다"

제프리 게리시(가운데)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8일(현지시간) 중국과 이틀째 차관급 무역협상을 갖기 위해 대표단을 이끌고 숙소인 베이징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전날 베이징에서 이틀 일정으로 무역분쟁 해결을 위한 차관급 협상을 시작한 가운데 미국이 향후 합의 이후 중국의 이행 보장을 강력히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제프리 게리시(가운데)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8일(현지시간) 중국과 이틀째 차관급 무역협상을 갖기 위해 대표단을 이끌고 숙소인 베이징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전날 베이징에서 이틀 일정으로 무역분쟁 해결을 위한 차관급 협상을 시작한 가운데 미국이 향후 합의 이후 중국의 이행 보장을 강력히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서 무역협상을 벌이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 당초 일정을 하루 더 연장해 9일에도 협상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측 대표단 가운데 한 명인 스티븐 윈버그 에너지부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에서 기자들에게 "현재까지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트윗에 글을 올려 "중국과의 논의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중은 당초 7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협상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