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고위급 탑승 열차 북중국경 통과…김정은 방중 가능성

대북소식통 "경계 속 北 열차 단둥역 통과"…북중 고위급 접촉 주목
북중 접경 단둥역 주변 경계 한때 삼엄…압록강변 호텔 예약 안 받아

지난 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관철을 다짐하는 평양시 군중대회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지난 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관철을 다짐하는 평양시 군중대회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중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열차가 북·중 접경 지역을 통과했다고 7일 대북 소식통이 밝혔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열차는 이날 오후 10시 15분께(현지시간) 북·중 접경 지역인 단둥(丹東) 기차역을 통과했다. 베이징(北京)에 도착하는 시간은 8일 오전 10시를 조금 넘긴 시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소식통은 "해당 열차는 북한 측에서 넘어왔으며, 북한 고위급 인사가 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나 고위급 인사가 타는 특별열차와 일반 열차는 똑같이 녹색으로 도장이 돼 있어 외관상으로는 구분이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열차가 지나가기 전에 단둥역 앞에는 중국 공안 차량 수십 대와 공안이 배치돼 도로가 통제됐지만, 이 열차가 지나간 뒤에는 경비가 모두 해제됐다.

이 열차에 북한 고위급 인사가 탑승한 것이 확인되면 이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이뤄진 것인 만큼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북·중 간 고위급 회동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항간에는 지난해 세 차례 방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만날 가능성까지도 유력하게 제기된다.

남북 정상회담을 앞둔 지난해 3월 열차 편으로 집권 후 첫 방중 한 데 이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5월에는 다롄(大連)에서 전용기 편으로 이동해 시 주석과 회동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이어 그해 6월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또다시 전용기 편으로 베이징을 방문해 세간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한다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발표를 앞두고 또다시 북·중 간 조율을 하기 위한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7일 오후 북·중 접경인 단둥(丹東)역에는 이미 공안의 배치가 증가하는 등 경계가 강화된 조짐이 포착됐다.

북한에서 넘어오는 열차가 보이는 전망의 압록강변 단둥 호텔 또한 모두 예약이 되지 않은 상황이었다. 압록강 대교 쪽에는 중국 경찰이 대거 배치된 엄중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도 단둥역에서 이상 동향이 포착된다면서 북한에서 누군가 온 게 아니냐는 글이 올라왔다. 단둥역쪽 통행이 차단됐다며 불편을 호소하는 네티즌의 글도 게재됐다.

북한 고위급의 방중을 암시하는 이런 네티즌의 글 또한 올라오자마자 곧바로 삭제됐다.

다른 소식통은 "중국 현지에서 주변 상황과 의전을 볼 때 북한의 고위급 인사의 방문 가능성이 높은데 누군지 확인이 안 돼 김정은 위원장 방중설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보 당국 측은 "김정은 위원장의 움직임은 정보 사안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상반기에만 세 차례 시진핑 주석을 만나 회담한 바 있다.

한편,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이라 시진핑 주석이 올해 평양 방문 의사를 피력하는 등 양국 정상 간 교류가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해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