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소식통 "北고위급 탑승 추정 北열차 북중국경 통과"

김정은 위원장 방중설 나와…확인은 안 돼

북한 고위급 인사가 탔을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열차가 북중접경 지역을 통과했다고 7일 대북 소식통이 밝혔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열차는 이날 오후 10시15분께 북중 접경 지역인 단둥(丹東) 기차역을 통과했다.

이 소식통은 "해당 열차는 북한 측에서 넘어왔으며, 북한 고위급 인사가 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나 고위급 인사가 타는 특별열차와 일반 열차는 똑같이 녹색으로 도장이 돼 있어 외관상으로는 구분이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열차가 지나가기 전에 단둥역 앞에는 중국 공안 차량 수십대와 공안이 배치돼 도로가 통제 됐지만, 이 열차가 지나간 뒤에는 경비가 모두 해제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