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고용 호조·비둘기 파월 쌍끌이…다우 3.29% 급등 마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고용지표 호조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비둘기파적(통화 완화적) 발언에 힘입어 급등했다.

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46.94포인트(3.29%) 급등한 23,433.1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4.05포인트(3.43%) 급등한 2,531.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5.35포인트(4.26%) 폭등한 6,738.86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61% 올랐다. S&P 500지수는 1.86%, 나스닥은 2.34% 각각 상승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파월 의장의 발언과 미국 12월 고용지표, 미·중 간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파월 의장이 한층 비둘기파적 발언을 내놓으면서 연초 시장에 선물을 안겼다.

파월 의장은 올해 통화정책을 경제 상황에 따라 빠르고 유연하게 변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물가가 안정적인 상황에서는 금리 정책에 인내심을 발휘할 수 있다고도 했다.

대차대조표 축소 정책도 문제가 된다면 주저 없이 변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대차대조표 축소 정책을 변경할 이유가 없다면서 시장 불안을 촉발했던 것과 크게 달라진 발언이다.

미국 고용지표도 시장 예상보다 대폭 긍정적이었다.

노동부는 12월 비농업 신규고용이 31만2천 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17만6천 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지난달 실업률은 3.9%로 전달 3.7%에서 올랐지만, 이는 노동시장 참가율이 지난 2014년 이후 최고인 63.1%로 오른 영향으로 풀이됐다.

또 시간당 임금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2% 올라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고용지표가 전방위적으로 강했다.

WSJ은 강한 고용지표가 최근 점증하는 미국 경기 둔화 우려에 대한 균형추가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중국에서도 긍정적인 소식이 나왔다.

중국 상무부는 또 오는 7일과 8일 미국 실무 협상단이 중국을 방문해 무역 협상을 진행한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양측 실무진의 만나는 것은 지난해 말 정상회담 이후 처음이다.

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지급준비율을 100bp(1%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최근 각종 경제지표가 눈에 띄게 악화하는 가운데 나온 조치로, 당국의 경기 방어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지난해에도 지준율을 네 차례 인하했다.

12월 중국의 차이신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3.9로 6개월 만에 최고치를 나타내는 등 경제지표도 긍정적이었다.

긍정적인 재료들이 집중되면서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800포인트 이상 폭등하는 등 강한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미 행정부의 부분 폐쇄(셧다운) 불확실성은 지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은 이날 회담을 가졌지만, 서로 엇갈린 발언만 내놨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의 제안을 거절하고 '장기간' 셧다운도 불사할 것이라고 위협했다고 밝혔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회담이 생산적이었다면서 주말 동안에도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셧다운이 길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하면서도,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할 수도 있다고 하는 등 위협적인 발언도 동시에 내놨다.

종목별로는 골드만삭스가 매수를 적극 추천한 넷플릭스가 9.7% 폭등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큰 폭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4.40% 올라 가장 선전했다. 커뮤니케이션은 4.06% 올랐고, 산업주도 3.85% 상승했다.

12월 고용 외에 이날 나온 경제지표도 무난했다.

IHS 마킷에 따르면 12월 미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확정치(계절조정치)는 전월 54.7에서 54.4로 소폭 낮아졌다. 반면 앞서 발표된 예비치 53.4보다는 높았다.

연준 인사들은 이날 대체로 비둘기파적 발언을 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추가 금리 인상을 하기 전에 경제에 대한 평가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는 올해 경제가 지난해와 비교할 때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다만 "고용 측면에서 경제는 꽤 잘 운영되고 있다"며 "12월 고용보고서는 미국 경제가 건강하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 여건이 변하면 대차대조표 축소 방침도 바뀔 수 있지만, 현재 이에 해당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파월 의장의 변화가 증시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면서도, 지속적인 강세장이 이어질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세븐리포트의 톰 에세이 창립자는 "파월 의장은 시장이 원하는 바를 제공했고, 증시는 반등할 만했다"면서도 "하지만 시장이 직면한 큰 문제들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실적 둔화와 경기 둔화 가능성 등의 문제가 여전하다"면서 "이날 반등은 전일 낙폭이 과도했던 여파도 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0.0%, 인하 가능성은 0.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5.99% 하락한 21.38을 기록했다.

올해 첫 거래일인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한 거래원이 리시버를 낀 채 매매 활동 중인 모습. 이날 다우존스 30산업평균지수는 장중 400포인트 가까운 급락하기도 했으나 '세밑 뒷심'을 이어가며 전 거래일보다 18.78포인트 상승한 23,346.24에 거래를 마쳤다. JP모건과 골드만삭스는 S&P500지수가 3,000선을 넘어 20% 이상 급등할 수 있다고 예상하는 등 대부분의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올해 뉴욕증시의 상승세를 전망하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연합뉴스 올해 첫 거래일인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한 거래원이 리시버를 낀 채 매매 활동 중인 모습. 이날 다우존스 30산업평균지수는 장중 400포인트 가까운 급락하기도 했으나 '세밑 뒷심'을 이어가며 전 거래일보다 18.78포인트 상승한 23,346.24에 거래를 마쳤다. JP모건과 골드만삭스는 S&P500지수가 3,000선을 넘어 20% 이상 급등할 수 있다고 예상하는 등 대부분의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올해 뉴욕증시의 상승세를 전망하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