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 일정조율 문제"

확대해석 경계하며 '이상기류설' 진화…"다른 문제들 본궤도 위에 있어"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사진)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다고 7일 밝혔다. 미 국무부는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사진)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다고 7일 밝혔다. 미 국무부는 "서로의 일정이 허락될 때 회담 일정이 다시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7일(현지시간) 당초 8일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것과 관련, 단순한 일정 조율상의 문제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앞서 국무부는 11·6 중간선거 직후인 이날 0시께 헤더 나워트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뉴욕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으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밤중에 발표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우리가 해당 정보를 확인하자마자 가능한 한 빨리 공개하기로 한 것"이라며 '일정이 다시 잡혔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발표할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 배경에 대해 "사실 일정은 항상 바뀐다. 어떨 때는 (일정 변경을 외부에) 공개하기도 하고 어떤 때는 공개하지 않기도 한다"며 "순전히(purely) 일정을 다시 잡는 문제이다. 그게 전부이다.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잡을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그는 같은 질문이 이어지자 "이는 전적으로 일정을 잡는 우리의 능력에 관한 문제이다. 그 이상 말하지 않겠다. 그게 전부이다"며 "추가로 말할 게 없다"고 밝혔다. 다만 어느 쪽에서 어떤 이유로 회담을 취소했느냐는 질문에는 '답할 것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추진을 감안할 때 고위급 회담을 언제쯤 다시 잡으려고 하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당장 발표할 게 없다"며 "대통령은 지난 6월 매우 좋은 만남을 가졌으며, 다음 회담을 매우 고대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이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우리는 서두르지 않는다. 제대로 하려고 한다"며 "대통령은 우리가 서두르지 않으려고 한다는 것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해왔다. 우리는 계속 진전을 이뤄나가려고 한다"고 '속도 조절론'을 재확인했다.

이번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가 제재 해제를 둘러싼 북미 간 난항과 관련돼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아니다. 우리는 꽤 좋은 상황에 있다"며 "우리는 전진하고 있다는 걸 확신한다"고 말해 북미 간 이상기류 설에 선을 그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 등 미국 측이 한때 제시했던 '2021년 1월' 비핵화 시한과 관련, "우리는 인위적 시한에 내몰리지 않으려고 한다. 우리는 진전하기를 계속할 예정이며, 이것이 우리가 계속 밀고 나아갈 방향"이라고 밝혔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했던 '사찰단의 북한 핵 시설 참관'에 대해 여전히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확신한다"며 "이것(고위급 회담 연기)은 일정을 잡는 것의 문제이며, 그 외 모든 것은 전적으로 본궤도 위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재들은 유지되고 있다"며 제재로 인해 현재의 지점까지 올 수 있었다고 거듭 강조한 뒤 "이(제재)는 우리가 계속 추구해야 할 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대화는 계속되고 있고 우리는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정기적으로 북한과 접촉하고 있으며 이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