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소속사 '하나의 중국원칙 고수'?…중화권 누리꾼들도 '화들짝'

마마무. 연합뉴스 마마무. 연합뉴스

"중국과 정치적으로 대립 중인 대만이나 홍콩·마카오에서도 인기 많은 마마무의 소속사가 갑자기 이런 민감한 발표를 할 리가 없잖아요?"

그룹 마마무의 소속사 RBW가 31일 새벽 공식 SNS 인스타그램에서 '우리 회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한다'는 폭탄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RBW는 이러한 내용의 글을 영어와 중국어로 각각 게시, 중국 SNS인 웨이보에도 게재돼 팬들과 누리꾼들 사이에서 의문이 커지고 있다.

'하나의 중국'(一個中國)은 중국 본토와 대만·홍콩·마카오는 나뉠 수 없는 하나이고, 합법적인 정부는 오직 하나라는, 중국 정부의 확고한 대외정책이다.

사실상 다른 국가인 대만, 체제가 다른 홍콩과 마카오는 물론 신장위구르, 티벳 등 중국 내 독립 시도가 빈번한 자치구의 분열까지도 좌시하지 않겠다는 중국 정부의 의도인 것.

중국에서 이 원칙을 인정하지 않을 경우 국권 침해로 여겨져 국가적 차원의 거센 비난을 받는다. 앞서 이 정책으로 중국 정부는 대만과 수교한 나라는 중국과의 정식 수교를 불허하고 대만을 국제적으로 고립시키는데 성공했다.

보복은 외교 뿐만 아니라 경제,문화 전반에 걸친다. 대만·홍콩을 별도 표기한 세계적인 브랜드가 중국인들의 공격 대상이 된 뒤 사과했고, 연예인들은 여론의 압력으로 이들 브랜드와 계약을 파기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기도 한다.

그룹 마마무의 소속사 RBW가 31일 새벽 공식 SNS에 그룹 마마무의 소속사 RBW가 31일 새벽 공식 SNS에 "우리 회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한다"는 내용의 글을 영어와 중국어로 각각 게시했다. 인스타그램 캡쳐

하나의 중국 원칙 고수가 중국 팬들에게는 환영받을 수 있을지 몰라도 연일 중국과 군사적 긴장감이 감도는 대만과 민주화 시위 중인 홍콩,마카오 국민들에겐 크나 큰 파장을 낳을 수 있는 셈이다.

한편, 해당 발언은 RBW 직원의 실수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RBW는 몇 시간 뒤 SNS 계정에서 해당 글은 모두 삭제됐고 한국어·영어·중국어로 "내부적 협의하지 않은 내용의 게시글로 혼란을 빚어 죄송하다"며 "확인 결과 직원의 단독 행동으로 빚어진 일이며, 발견 즉시 삭제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께 혼란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직원의 개인행동이지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마마무 소속사 인스타그램켭쳐 마마무 소속사 인스타그램켭쳐

해당 사과를 놓고 대부분 중화권 누리꾼들도 해프닝 정도로 받아들이는 모양새다.

누리꾼들은 '맞는 말인데?', '웃기다', '정말 빨리 삭제하는 걸 보니 소속사가 하나의 중국 정책을 인정하지 않네', '중국인들도 쉬쉬하는 걸 한국 연예인 회사가 터트리네' 등의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는 확실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대만인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믿을 수 가 없다"며 "하나의 중국 정책에 많은 대만 주민들이 불편한 감정을 느끼는 상황에서 내가 좋아하는 걸그룹의 소속사가 이런 발언을 했다는 게 너무 사려깊지 못해 보인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