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란 "한국 정부 동의했다, 동결 자산 10억 달러 돌아올 것"

이란 정부는 미국 제재로 인해 한국 내에 동결돼 있는 자금 가운데 약 10억달러(1조1천억원 정도)를 돌려받을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이 이날(현지시간) 가진 기자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미국의 제재로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이 동결돼 있는 이란 자산을 풀어주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현재 한국 내에 동결돼 있는 이란 자금은 약 70억달러(7조7천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7분의 1에 대한 동결이 해제된다는 얘기다.

이란 정부는 이번에 돌아가는 10억달러는 이란 중앙은행 자산이라고 밝혔다.

하루 앞서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유정현 주이란대사를 만났고, 한국 내 동결 자산 사용 방안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이어 하루만에 동결 해제 자금 규모도 나온 맥락이다.

이에 대해 우리 외교부는 이란이 한국 측 제안에 동의한 결과라고 밝혔다. 다만 10억 달러라는 구체적인 금액은 아직 정해진 게 아니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란 정부는 한국 내 이란 동결 자산을 이란이 원하는 곳으로 이전하는 데 합의가 이뤄졌고, 이란 중앙은행은 한국 측에 이전할 자산의 규모 및 목적지 은행을 통보하기로 했다고 전한 바 있다.

다만 한국과 이란의 이 같은 합의가 실제 실행되려면, 동결 주체인 미국의 승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우리 외교부는 미국 등 유관국과의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이란의 발표로 인해 한국이 미국과 협의 없이 동결자금을 보내기로 이란과 합의했다는 오해를 사지 않도록, 미국 정부에 대한 상황 설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원유 수출 대금 거래 명목으로 지난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 IBK기업은행·우리은행 원화 계좌를 개설한 바 있다.

그러나 2018년 미국 정부가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두 은행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돼왔다.

이란은 지난 1월 4일 걸프 해역에서 혁명수비대 병력을 이용해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 호를 나포한 후, 우리 정부의와 협상 끝에 선장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을 석방키로 한 바 있다. 이게 애초 한국 내 동결 자금 해제 압박을 위해 시도됐다는 분석이 이후 나왔고, 실제로 사건 발생 한달여만에 동결 자금 가운데 10억달러를 해제한다는 발표가 나온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