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아던 총리 총선 압승에 세계가 "대단하네요"

저신다 아던 총리가 이끄는 노동당이 17일 실시된 뉴질랜드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자 세계 곳곳에서 대단하다는 반응들이 쏟아졌다.

세계 여러 나라 지도자들은 보수와 진보 등 정치적 성향을 떠나 축하 인사와 함께 아던 총리의 지도력에 찬사를 쏟아냈다.

뉴질랜드 집권 노동당을 이끄는 저신다 아던 총리가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다음날인 18일 오클랜드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 집권 노동당을 이끄는 저신다 아던 총리가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다음날인 18일 오클랜드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영국 보수당 대표인 보리스 존슨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아던 총리의 총선 승리를 축하한다며 기후변화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을 놓고 아던 총리와 함께 일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동당 소속 사디크 칸 런던시장도 축하 인사를 전하며 뉴질랜드와의 특별한 협력관계가 계속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40세의 아던 총리가 전 세계 여성들에게 큰 힘을 안겨주었다며 장문의 트윗을 날렸다.

티베트의 영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도 뉴질랜드 총선 결과를 관심 있게 지켜보았다며 "힘든 시기에 아던 총리가 보여준 타인에 대한 존중, 연민, 침착함 뿐 아니라 용기, 지혜, 지도력에 큰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영국 BBC 방송은 노동당의 대승은 지도자가 가진 인기의 힘이 이루어낸 것이라며 아던 총리는 이슬람 사원 테러, 자연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등 어려움을 친절함과 연민으로 잘 헤쳐 왔다고 논평했다.

호주 나인 뉴스는 뉴질랜드 노동당이 지난 반세기 중 최고의 총선 결과를 일구어냈다며 이번 승리가 '역사적'이라고 평가했다.

호주 news.com.au 사이트는 분석 기사에서 "아던 총리가 잘할 것으로 기대는 했지만 이렇게 잘할 줄은 몰랐다"며 혀를 내둘렀다.

가디언은 그러나 노동당 선거 운동이 아던 총리의 인기에 기대는 측면이 너무 컸다며 "그런 전략이 장기적으로 보면 위험할 수 있다는 게 정치 분석가들의 견해"라고 조언했다.

아던 총리의 노동당은 3년 임기 국회의원 120명을 뽑는 총선에서 단독정부 구성도 가능한 64석을 얻어 35석을 얻는 데 그친 국민당을 크게 이겼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