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연기' 떠본 트럼프, 거센 역풍에 "연기 원하지 않아"

트윗서 "안전할 때까지 선거미룬다?" 떠봤다 공화당서도 반발
오후 브리핑서 "선거 원한다"면서 우편투표 문제점 지적하며 9시간만에 수습
CNN 등 언론 "우편투표는 부재자투표처럼 안전…대통령 주장·인식 잘못돼"

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미국적십자 본부를 방문해 코로나19 완치자들이 혈장을 기부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미국적십자 본부를 방문해 코로나19 완치자들이 혈장을 기부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에버니저 침례교회에서 열린 흑인 인권운동 지도자 고(故) 존 루이스 하원의원의 장례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연기 언급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에버니저 침례교회에서 열린 흑인 인권운동 지도자 고(故) 존 루이스 하원의원의 장례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연기 언급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 예정된 대선을 연기할 것을 떠보다가 거센 후폭풍이 일자 대선 연기를 원치 않는다며 꼬리를 내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대선 연기 관련 질문에 "나는 여러분보다 훨씬 더 선거와 결과를 원한다"며 "나는 연기를 원치 않는다. 선거를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나는 (개표 결과까지) 몇 달을 기다려야 하고 그러고 나서 투표지가 모두 사라져 선거가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을 발견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선거를 예정대로 치르길 희망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과 맞물려 민주당이 요구하는 우편투표 대폭 확대에는 반대한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이 답변은 자신이 9시간 전인 이날 오전 트윗에서 우편투표가 "사기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고 무사히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라고 쓴 것에 대한 해명이기도 했다.

이 트윗은 대선 연기를 정색하고 주장한 것은 아니지만 떠보는 형식을 통해 대선 연기 가능성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큰 논란을 자초했다. 여당인 공화당에서조차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가 "우리가 연방 선거 역사상 선거를 미룬 적이 결코 없다.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고, 친(親)트럼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도 "선거 연기는 좋은 생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선거일 조정 등의 권한은 의회에 있으며 이에 대한 권한도 없는 대통령이 국면 전환용 꼼수를 시도한 것이라며 일정 변경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흑인 인권운동지도자 고(故) 존 루이스 하원의원 장례식에 참석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추도사를 통해 "우편투표를 훼손함으로써 국민의 (대선) 투표를 좌절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권력자들이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반대 여론이 급등하며 궁지에 몰리자 자신의 진의가 우편투표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라는 식으로 한 발 뺀 모양새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 대규모 우편투표가 실시되면 개표 완료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고 부정선거가 발생한다며 줄곧 강한 반대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CNN 등 외신들은 선거 전문가들을 인용해 우편투표가 부재자투표와 본질적으로 동일한 것으로 투표용지를 신청, 수령해 투표하고 발송하면 안전한 곳에 보관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과 주장이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