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역대 처음으로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못해…1천조원 풀어 대대적 경기 부양





리커창 중국 총리가 22일 2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첫날 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을 비롯한 지도부, 대의원들을 상대로 한 정부공작보고를 통해 정책 기조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커창 중국 총리가 22일 2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첫날 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을 비롯한 지도부, 대의원들을 상대로 한 정부공작보고를 통해 정책 기조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신중국 건국 이래 처음으로 올해 구체적인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하지 못했다. 이에 따른 경제 충격을 극복하기 위해 재정과 통화 정책을 아우르는 1천조 원 규모의 대대적 고강도 경기 부양책을 제시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22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3차 연례회의의 정부 업무보고를 통해 이런 계획을 밝혔다. 리커창 총리는 "올해는 경제 성장률 목표 수치를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코로나19 여파와 세계 경제 및 무역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성장률을 예측하기 힘들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리 총리는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은 것은 경제 성장을 포기한 것이 아니며 질적 경제 성장에 초점을 두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중앙정부인 국무원은 이날 전인대 업무보고에서 기존 2.8%이던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 적자율을 '3.6% 이상'으로 대폭 끌어올려 대대적으로 돈을 풀어 '코로나 뉴딜'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특별 국채 발행, 재정 적자 확대, 특수목적채권 발행으로만 확보되는 경기 부양용 재원만 최소 5조7천500억 위안(약 996조원) 규모에 달한다. 여기에 별도로 잡힌 중앙정부 차원의 투자 예산 6천억 위안까지 합치면 총 투자 재원이 6조 위안을 훌쩍 넘어서게 된다. 고용 안정, 기본 민생 보장, 감세, 소비 확대, 사물 인터넷 등 '신 인프라' 분야를 포함한 인프라 시설 투자 확충 등 각종 경기 부양성 조치에 쓰이게 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