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다른 선거전…백악관 박찬 트럼프 vs 두문불출하는 바이든

트럼프, 경합주 돌며 경제정상화 초점…바이든, 거리두기 지키며 온라인 선거전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맞붙을 것이 확실시되는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정국에서 확연히 대비되는 선거운동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정상화에 초점을 맞춘 외부 행사를 소화하는 반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두 달 넘게 자택에 머문 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며 온라인 선거운동에 치중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들어 워싱턴DC를 벗어나는 외부 행사를 부쩍 늘리고 있다. 지난 5일 애리조나주 마스크 생산공장을 찾아 38일 만에 현장 행보를 재개한 데 이어 14일 펜실베이니아주 의료장비 공급 업체를 찾았다. 21일에는 미시간주 포드공장을 방문한다.

주별 경제활동이 부분적으로 정상화하는 시점과 맞물려 미국인의 생활을 정상 상태로 되돌려야 한다는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이들 3개 주는 공히 대선 승부처인 경합주여서 선거운동 의도도 다분해 보인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캠프에 대규모 유세를 재개할 방법을 찾아보라고 지시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부행사가 안전하다면 굳이 선거 행사를 피할 이유가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는 것이다.

반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3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델라웨어주 자택에 머물며 두문불출하고 있다.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전문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외부 행사에 참석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차별화하겠다는 것이다.

대신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택에 무대를 설치해 놓고 TV에 출연하거나 온라인으로 타운홀 미팅을 갖고 선거자금 모금 행사도 하는 등 디지털 선거운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는 지하실에 숨어 있다는 비판론에도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캠프 선거 관리자인 오말리 딜런은 최근 AP통신에 "유권자들은 어디에서 촬영하는지 신경쓰지 않는다. 그들이 관심 갖는 것은 바이든이 무슨 말을 하고 우리가 그들과 어떻게 연결하느냐 하는 점"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