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9번째 국가 부도 맞나…채무 재조정 협상 시한 임박

아르헨티나가 국가 부도를 피하기 위해 두달가량 채권단과 채무 재조정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협정 타결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일단 제시된 협상 시한은 미국 동부시간 22일 오후 5시까지다.

만일 양측의 협상이 틀어지면 200여년의 아르헨티나 역사에서 9번째 채무 불이행(디폴트)이 된다. 현재 아르헨티나는 650억달러(약 80조원)의 채무 재조정을 위해 세계적인 금융사인 블랙록, 피델리티 등이 포함된 3개 채권단 그룹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지난달 부채 상환이 감당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3년간 상환 유예, 이자 62%와 원금 5.4%의 삭감 등을 요구하는 채무조정안을 채권단에 제시했다.

양측간의 밀고 당기기가 계속되고 있지만 아직은 견해차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22일까지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거나 이자 상환에 실패하면 국가 부도에 들어갈 수도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