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코로나19 공포로 몬 중국 우한...다음달 8일 봉쇄 해제

우한 전철·시내버스 시험 가동 중
코로나19 신규환자 수일만에 발생...의사 확진에 병원 내 집단감염 우려 증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용을 위해 중국 우한 시 장한 구에 마련된 임시병원에서 의료진이 9일 병원 폐쇄를 기뻐하고 있다. 우한 시는 코로나19 환자 수가 줄어들자 기존 임시병원들을 통합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용을 위해 중국 우한 시 장한 구에 마련된 임시병원에서 의료진이 9일 병원 폐쇄를 기뻐하고 있다. 우한 시는 코로나19 환자 수가 줄어들자 기존 임시병원들을 통합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세계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공포로 몰아 넣은 중국 우한에 대한 봉쇄가 조만간 풀린다.

중국 정부는 25일 오전 0시를 기해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지역의 봉쇄는 풀기로 했다.

 

후베이성 정부는 이날 온라인을 통해 "4월 8일 오전 0시부터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교통 통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폐쇄가 풀리면 우한시민들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의 '건강 코드'가 녹색일 경우 우한 밖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중국 정부는 2개월여 전인 지난1월23일 우한을 봉쇄했다.

 

 

나머지 후베이성 내 모든 도시에 대한 봉쇄 조치는 25일 오전 0시부터 풀린다. 이로써 타지역사람들과의 왕래가 가능해진다.

또 기차역 공항 등의 운영도 정상화 시도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각급 학교의 개학 계획은 세워지지 않았다. 전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기 위해서다.

2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우한에서는 사회·경제적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24일 남방도시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23일 우한시의 110여개 노선 시내버스가 정상화를 앞두고 예행 연습차원의 시범운행에 들어갔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변화된 점은 승객이 버스에 탑승하기 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의 디지털 '건강코드'를 제시해야하며 체온도 잰다. 이상이 없으면 이용 가능하다. 우한 지하철도 시험 가동 중이다.

 

우한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급감하면서 자가격리자도 크게 완화됐다.

 

둥펑혼다(東風本田)를 비롯한 우한의 대표적인 기업의 공장들도 조업을 재개해 가동률을 서서히 끌어올리는 중이다.

현재 시간당 생산 대수는 30대 수준으로 평소보다는 적지만 서서히 속도를 높을 예정이다.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우한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지만 23일 확진 환자 한 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 환자가 우한에 있는 후베이성 인민병원의 의사임이 드러나면서 병원 내 집단 감염이 발생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또 최근 중국 안팎에서는 중국이 공식 통계상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분류하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에 관한 우려도 급속도로 확산 중이다.

앞서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3일 중국 정부의 기밀문서라고 주장하는 문서를 인용해 중국 공식 통계에서 빠진 무증상 환자가 4만3천명에 달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