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상 작품상 후보에…한국영화 최초

6개 부문에 최종후보 올라…'아이리시맨' 등과 최고영예 경합
봉준호, 스코세이지·타란티노 등과 감독상 경쟁…국제영화상도 무난히 지명

영화 '기생충' 포스터.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포스터.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은 13일 새벽(미 서부 현지시간)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발표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후보 발표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는 101년의 한국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최초의 기록이다. 지난해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국제영화상(당시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에 오른 적은 있지만, 오스카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한국 영화계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이후로 아카데미 국제영화상에 꾸준히 작품을 출품해왔으나 최종 후보에는 한 차례도 오르지 못했다.

'기생충'은 지난 5일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영화·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 사상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거머쥔 데 이어 전인미답의 고지인 아카데미 수상을 마침내 가시권에 두게 됐다.

'기생충'이 오스카 수상에 성공하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 수상에 이어 유럽과 북미에서 최고 권위의 영화상을 모두 휩쓰는 금자탑을 쌓게 된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한 사례는 세계 영화 역사상 단 한 작품(1955년작 '마티')뿐이어서 '기생충'이 만일 오스카 작품상까지 받게 되면 반세기 만에 영화사의 한 획을 긋게 된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놓고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경합한다. 작품상 후보에는 모두 9개 작품이 올랐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후보로 지명됐다. 봉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세계적 명장들과 후보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기생충' 각본을 쓴 한진원 작가와 봉준호 감독은 각본상 후보에도 올라 '나이브스 아웃',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수상을 놓고 다툰다. 편집상 후보로도 지명된 '기생충'은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와 경합하게 됐다. 양진모 편집자가 후보자로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은 미술상 후보로도 지명됐다.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의 미술 담당 제작 스태프인 이하준, 조원우 씨 등이 후보자로 지명받았다.

가장 수상이 유력한 국제영화상 후보로도 무난하게 지명됐다. '기생충'과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레미제라블'(프랑스),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가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은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와 수상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이 각종 영화상에서 외국어영화상은 거의 빠짐없이 수상에 성공해 오스카에서도 가장 수상이 확실시되는 부문으로 꼽힌다.

그러나 '기생충' 기택 역 배우 송강호의 후보 지명이 조심스레 점쳐지던 남우조연상 부문에서는 후보에 들지 못했다. 남우조연상 후보에는 톰 행크스(어 뷰티플 데이 인 더 네이버후드), 앤서니 홉킨스(두 교황), 알 파치노·조 페시(아이리시맨), 브래드 피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올랐다. '기생충'은 기우 역 배우 최우식이 부른 엔딩곡 '소주 한 잔'이 주제가상 예비후보에도 올랐으나 최종 후보에는 포함되지 못했다.

 

'기생충'은 미국배우조합(SAG), 미국작가조합(WAG), 미국감독조합(DGA), 전미영화제작자조합(PGA) 등 미국 4대 조합상 후보에도 올라 있어 이들 영화상 결과가 곧이어 펼쳐질 오스카 수상 여부를 점쳐볼 수 있는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서부시간으로 다음 달 9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옛 코닥극장)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