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IS 수괴 아내와 딸 작년에 생포" 뒤늦게 주장

에르도안 "우린 미국처럼 소란 피우지 않아" 깜짝 발표

이슬람국가(IS)의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첫째 부인으로 추정되는 아스마 파우지 무함마드 알쿠바이시의 최근 사진. 그녀를 붙잡아 억류하고 있는 터키 보안당국이 촬영해 6일(현지시간) 공개한 것이다. 연합뉴스 이슬람국가(IS)의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첫째 부인으로 추정되는 아스마 파우지 무함마드 알쿠바이시의 최근 사진. 그녀를 붙잡아 억류하고 있는 터키 보안당국이 촬영해 6일(현지시간) 공개한 것이다. 연합뉴스

터키가 수니파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 수괴의 누나를 생포했다고 발표한 지 이틀 만에 첫째 아내의 신병을 작년에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미군 특수작전으로 제거된 IS 우두머리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아내를 억류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터키 당국자는 작년 6월 2일 터키 남동부 하타이주(州)에서 IS 조직원 검거 작전으로 알바그다디의 첫째 아내 아스마 파우지 무함마드 알쿠바이시와 딸을 붙잡았다고 AP통신 등 외신에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미국은 바그다디가 터널에서 자폭했다고 밝히고 이와 관련해 홍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며 "이 자리에서 처음 밝히는 사실인데 우리는 알바그다디의 아내를 체포했지만, 미국처럼 소란을 피우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