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충칭시 부서기 의문사…"4중전회 때 호텔서 투신" 소문

시진핑 후계구도 맞물려 관심 고조…"권력 투쟁 시사" 관측도

중국 공산당의 중요 정책을 결정하는 제19기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전회) 때 당 핵심 간부의 투신자살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 빈과일보 등이 6일 보도했으며 이는 시진핑 국가 주석의 후계 구도와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충칭(重慶)시 부서기인 런쉐펑(任學鋒·54)이 지난달 31일 '병환'으로 별세했으며, 장례식은 지난 4일 베이징 창핑(昌平) 빈의관(장례식장)에서 치러졌다고 밝혔다. 곧이어 베이징 정가에는 그가 '병환'이 아닌, 베이징의 호텔 7층에서 투신자살로 사망했다는 소문이 급속히 퍼져나갔다.

런쉐펑은 런중이(任仲夷) 전 광둥성 서기의 조카로, 중국 정가에서 승승가도를 달려왔다.톈진(天津)시 부시장, 광둥성 부서기, 광저우(廣州)시 서기 등을 역임했으며, 한때 그가 광둥성 성장에 임명될 것이라는 소문까지 돌았다. 하지만 지난해 충칭시 부서기로 자리를 옮기면서 그가 좌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일부에서는 런쉐펑이 광저우에서 발생한 개인 간 거래(P2P) 불법 자금모집 사건에 연루돼 부패 혐의 조사를 받다가 투신했다는 소문도 들린다.

이런 소문이 사실일 경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후계 구도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까지 나온다. 런쉐펑의 부패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그가 광둥성 부서기를 맡을 당시 직속 상관이었던 후춘화(胡春華) 전 광둥성 서기(현 부총리)에게까지 타격이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후춘화가 타격을 받게 되면 그와 후계자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당 서기는 상대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놓이게 된다. 천민얼은 시 주석의 최측근으로 꼽히며 시 주석이 저장(浙江)성 서기였던 시절 선전부장을 맡을 정도로 시 주석의 신망이 두텁다.

빈과일보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 전체회의 기간에 당 고위 간부가 자살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이는 시진핑 치하의 당 고위층 사이에 치열한 권력 투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