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이어 우루과이 대선서도 주목받는 '룰라의 가치'

중도좌파 후보 "룰라 무한 존경" 석방 촉구…보우소나루와는 거리 두기

남미 주요국 대선에서 이른바 '룰라의 가치'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아르헨티나에 이어 우루과이 대선에 출마한 좌파 후보가 부패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을 정치의 무대로 불러내고 있다.

우루과이 좌파 집권당의 다니엘 마르티네스 후보는 4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와 회견을 통해 룰라 전 대통령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했다. 그는 룰라 전 대통령이 집권 시절 추진한 빈곤퇴치 정책을 높이 평가하면서 유권자들을 향해 지지를 촉구했다. 또 브라질 사법 당국이 룰라 전 대통령을 체포·수감한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하면서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도우파 야당의 루이스 라카예 포우 후보는 룰라와 대척점에 있는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지난달 말 자신을 지지한다고 선언했으나 대선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라 이를 거부했다.

지난달 27일 치러진 우루과이 대선 1차 투표에서 마르티네스 후보와 라카예 포우 후보는 각각 38%와 28% 안팎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우루과이 대선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한 달 후 1∼2위 후보가 결선투표로 승부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결선투표는 11월 24일 시행된다.

한편, 아르헨티나 대선에서 승리한 좌파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당선인은 과거 룰라 정부의 기아 퇴치 프로그램인 '포미 제루'를 본뜬 정책을 공약으로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페르난데스 당선인은 대선을 앞둔 지난 7월에는 브라질 남부 쿠리치바 시내 연방경찰을 찾아가 룰라 전 대통령을 면담했으며, 대선 결과가 나온 직후에는 '룰라 석방'을 촉구하며 연대를 확인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