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지진 '화들짝'


대만 화롄에서 규모 6.1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을 흔들었다. 다음 화면 캡처 대만 화롄에서 규모 6.1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을 흔들었다. 다음 화면 캡처

대만 화롄에서 규모 6.1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을 흔들었다.

18일 대만 기상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분 대만 화롄현 정부 청사로부터 서북쪽으로 10.6㎞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의 위치는 북위 24도 13분, 동경 121도 52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8.8㎞였다.

이날 지진으로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를 포함한 대만 전역에서 흔들림을 느꼈다. 지진이 발생한 화롄현 일대에서는 최대 진도 7의 강력한 흔들림이 발생했다.

대만뿐만 아니라 대만해협 건너편인 중국 본토 지역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대만 동부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자리 잡고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이번달만 해도 3일 오전 10시 52분 대만 타이둥 서북서쪽 33km 지점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4일 오전 10시 56분에는 대만 타이둥 북서쪽 38km 지점에서 규모 5.2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해 2월 화롄을 강타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17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