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로 옮겨지는 뉴질랜드 모스크 총격사건 부상자

15일(현지시각) 오후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 등 이슬람사원 2곳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직후 구조대원들이 총격사건 부상자를 급히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뉴질랜드 보건당국은 이날 총격사건으로 총 49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했으며 부상자 중에는 어린이도 포함돼 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