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대만에 3천700억원대 군용기 부품 판매 승인

미국의 잇따른 군사적 지원…미중 갈등 심화될 듯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미국 의회가 대만에 대규모 군용기 부품 판매를 승인해 중국의 반발이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2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미국 의회가 대만에 약 3천700억원 어치의 군용기 예비 부품을 판매하려는 미국 정부의 계획을 사실상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의회는 30일간의 검토 기간이 끝나는 지난 24일 자정(현지시간)까지 대만에 군용기 예비 부품 등 무기 수출을 허용하려는 국무부의 계획에 별도의 이견을 내지 않았다.

미 의회 상·하원 외교위원회는 정부의 대만 무기 판매 승인에 관한 거부권을 갖고 있다.

지난달 25일 미국 국무부는 대만에 F-16 전투기를 비롯한 군용기 예비 부품을 대만에 판매할 수 있도록 승인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대만이 구매를 요청한 제품은 주로 전투기 F-16과 F-5, 전술수송기 C-130, 대만산 전투기 IDF(經國號), 기타 군용기의 예비 부품이다. 거래 예상액은 총 3억3천만달러(약 3천756억원)다.

이번 거래 대상에는 예비 부품뿐 아니라 F-16의 야간 작전 능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는 첨단 야간표적식별장비인 스나이퍼(Sniper) ATP(Advanced Targeting Pod)도 포함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이후 미국 정부가 대만 무기 판매를 승인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6월 미국 정부는 대만에 14억2천만 달러(약 1조6천억원) 어치의 무기 수출을 승인했다. 여기에는 조기경보레이더와 대(對) 레이더 미사일, 어뢰, SM-2 미사일 부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대만 무기 수출에 신중한 모습을 보인 오바마 행정부와 달리 트럼프 행정부는 대만 무기 판매에 더욱 적극적인 태도를 보인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만은 앞으로 미국으로부터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F-35, M1A2 전차 등 구입을 희망하고 있어 향후 트럼프 행정부가 이 같은 첨단 무기까지 대만에 수출할 것인지도 관심이 쏠린다.

대만을 자국 영토의 한 부분으로 간주하는 중국은 이런 미국의 군사적 지원을 자국의 주권을 침해하는 도발 행위라면서 강력히 반발해왔다.

중화민국(대만) 107주년 국경일을 맞아 대만 타이베이에서 의장대가 경축 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중화민국(대만) 107주년 국경일을 맞아 대만 타이베이에서 의장대가 경축 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