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 이건희가 바꾸지 않은 세가지. 마누라, 자식, 그리고 ?

이승엽 SNS 캡처. 이승엽 SNS 캡처.
최창희 체육부장 최창희 체육부장

"어미 새가 둥지를 떠나면 아기 새가 슬픈 법이지."

2005년 나온 영화 전우치에서 화담 역을 맡은 김윤석이 무심히 내뱉은 대사에는 세상 이치가 녹아 있다.

부모의 빈자리는 누구도 채울 수 없거니와 시간이 지날수록 커지기 마련이다.

초대 구단주를 잃은 삼성라이온즈의 처지도 그럴 것이다. 가을 야구를 지켜만 봐야 하는 것도 괴로운 데다 이건희의 부재와 코로나19 등 대내외 환경마저 녹록지 않아 자칫 '둥지마저 잃을 수 있다'는 불안감에 떨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라이온즈에 대한 이건희 회장의 사랑은 각별했다. 일본 유학 시절부터 야구를 좋아하기 시작했던 그는 귀국 후 라이온즈의 창단에 깊이 관여, 초대 구단주를 맡아 20년 가까이 사자들을 키워냈다.

특히 어린이 등 아마야구 저변 확대에 공을 들였다. 초·중·고 야구대회를 열며 홈런왕 이승엽, 투수 배영수 등 어린 사자들을 길러냈다. 이들이 마음껏 훈련할 수 있도록 경산 라이온즈 볼파크 등 통 큰 선물을 주기도 했다.

아기 사자들이 성장해 '삼성 왕조'를 이룩했음은 물론이다. 삼성은 2000년대 들어서 세 번(2002, 2005, 2006년)이나 우승했다. 2002년 우승했을 때는 이 회장이 삼성그룹 직원에게 '삼성야구단에서 경영을 배워라'고 할 정도로 그룹 내 위세도 높았다.

2014년에는 사상 첫 4회 연속 통합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기도 했다. 돌이켜보면 삼성 팬이라서 참 행복했던 시절이었다.

라이온즈가 약해지기 시작한 것은 공교롭게도 이 회장이 2014년 5월 10일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부터다. 물론 병상에서도 라이온즈에 대한 이 회장의 사랑은 여전했다. 보름 후, 넥센전에서 이승엽이 홈런을 터뜨리자 의식 없이 병상에 누워 있던 이 회장이 깨어나기도 했다.

'마누라와 자식을 빼고 다 바꿔라'며 조직을 다그쳤지만 라이온즈에 대한 사랑과 투자만큼은 한결같았던 이건희다운 모습이었다.

그렇지만 사자 가문의 몰락까지는 막지 못했다. 투자가 줄어들면서 '종이 사자'로 전락하기 시작했다.

박석민, 최형우, 차우찬 등 삼성 왕조의 주역들도 팀을 떠났다. 음주운전, 원정 도박 등 선수들의 부적절한 처신도 자주 언론에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라이온즈는 하위권을 전전했고 올해 가을 야구도 무산됐다.

삼성은 '왕조 부활'을 외치며 올 시즌을 시작했다. 그러나 말뿐이었다. 스토브리그에서부터 천하태평이었다. 이렇다 할 전력 보강을 하지 않았다. 거포 타자인 다린 러프의 공백을 메워줄 타자 부재에다 용병 농사도 반타작만 한 상태였다. 지난해보다 약해진 전력으로 순위를 올리는 것은 어불성설이었다.

내년이라고 다를까. 15승을 올린 뷰캐넌 등 몇몇 선수를 제외하고 믿을 만한 카드가 많지 않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트레이드 및 FA 대어를 낚아와야 할 처지다.

성적 하락보다 더 비관적인 것은 우승을 위한 어떤 시도도 불사하던 투지와 집요함이 사라졌다는 점이다. 평소 스승의 말을 듣지 않고 사고를 치던 전우치는 스승이 죽은 후 정신을 차렸다. '거문고를 쏴라'는 스승의 말을 명심, '악의 화신' 화담과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었다.

"스포츠를 통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또 하나의 교훈은 어떤 승리에도 결코 우연이 없다는 사실이다.

천재적인 재능을 타고난 선수라도 노력 없이 승리할 수 없다. 모든 승리는 오랜 세월 선수·코치·감독이 삼위일체가 돼 묵묵히 흘린 땀방울의 결실이다." 라이온즈는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말을 가슴속 깊이 새겨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