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과 전망] 대구경북특별자치도로 가자

지난 15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매일신문 주최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과 함께하는 대구경북 발전결의회'에서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당선인 및 주요 내빈들이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지난 15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매일신문 주최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과 함께하는 대구경북 발전결의회'에서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당선인 및 주요 내빈들이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이춘수 동부지역본부장 이춘수 동부지역본부장

통계청에 따르면 경북 인구는 올해 5월까지만 지난해보다 1만5천명 줄었다. 2018년 269만여 명, 2019년엔 266만5천명이었다. 경북 인구는 2015년에 270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매년 줄고 있다.

대구의 인구 감소추세도 확연하다. 2018년 말 247만5천 명, 2019년 말 243만8천 명이었다. 대구의 총인구수는 지난 2010년 251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줄곧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5월 현재 대구와 경북의 인구를 합치면 508만여 명이다. 이 추세라면 5년내 500만명 선이 붕괴된다.

10년 뒤 인구감소에 의한 대구와 경북도의 쇠락은 불을 보듯 뻔하다. 특단의 대책이 없는 한 20년 내에 대구경북(TK) 인구는 450만 명에 수렴할 것으로 예측된다.

TK 인구가 500만 명을 넘지 않고 나아가 400만 명대 진입이 눈 앞일 진대, 대구가 광역시로 독립해 따로 갈 필요가 있을까. 힘을 합쳐도 부족할 판에 쪼개어져 있다.

관광 등의 분야에서 대구와 경북이 경제통합이란 이름아래 협력하고 있지만 정작 함께 해야 할 핵심적인 사업은 하지도 못하고 있다.

대구경북은 좋은 일자리와 핵심인재 부족에다 지역브랜드의 경쟁력 약하고, 지리적으로 불리한 입지를 갖고 있다. 2000년대 들면서 대구경북의 선도산업이었던 철강, 모바일, 디스플레이 생산공장이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지로 이전했다.

뿐만 아니라 지역은 글로벌 접근성이 취약하고 관광지로서의 선호도도 감소하고 있다. 포항·경주 지진, 지하철·서문시장 화재, 구미 불산사고 등으로 지역 이미지와 브랜드도 매력적이지 못하다.

그러나 다른 지역은 수도권, 충청권, 강원권이 초광역 수도권화하고, 부산, 울산, 경남이 부·울·경 경제권을 구축하면서 시너지를 내고 있다. 호남권도 중국을 염두에 둔 서해안 시대를 열고 있다. 거점도시를 중심으로 한 광역경제권이 아니고서는 국내 경쟁에서는 물론 글로벌 경쟁에서 설자리가 없다.

대구경북 두 지역이 딴 살림으로는 10년 뒤, 20년 뒤에는 생존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승부수를 던져야 한다. 대구경북특별자치도가 대안이다. 대구의 중추도시 파워와 경북의 산업인프라와 문화관광·생태자원을 유기적으로 결합시켜야 대구경북의 에너지가 폭발하도록 해야 한다. 답보상태인 대구공항 이전 문제를 완결지어 신공항 경제권을 구축하기 위해서도 대구, 경북이 통합돼야 한다.

이에 더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롭게 부상하는 경제적 표준과 4차산업 발전을 주도하기 위해서도 대구경북이 특별자치도란 우산아래 함께해야 글로벌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지방 권역이 경쟁력을 가지려면 분야별로 수도권 특히 서울과 버금가는 거점도시, 종주도시를 만들어야 한다. 특정분야에서 경쟁력이 있는 거점도시를 만들어야 한다. 예컨대 제조업의 4차 산업 진화와 선도 역할은 대구-포항-구미가 서울수도권과 강력하게 경쟁하고 문화예술은 광주가, 금융·무역은 부산이 서울과 이원적 쌍두마차의 거점이 되는 체제를 만들어야 한다.

대구경북의 경쟁력을 위해 2006년 특별자치도가 된 제주도 모델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제주도는 자치입법권을 비롯해 자치행정권, 자치재정권 등 자치권이 강화되고 교육자치도 일반 자치에 통합됐다. 또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관광·교육·의료·청정산업, 그리고 IT·BT 등 첨단 산업을 핵심 산업으로 육성하는 '국제자유도시'로서의 발전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

정치권, 자치단체장, 지역 리더들이 머리를 맞대고 대구경북특별자치도를 향해 분연히 일어설 때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