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쏟아지는 의혹에도 윤미향을 싸고도는 민주당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후원금 회계 관련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사퇴 등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후원금 회계 관련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사퇴 등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21대 총선 당선인을 싸고도는 것으로 해석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대표는 18일 광주 5·18 기념식에 당 지도부와 함께 참석한 뒤 지도부가 따로 모여 윤 씨 관련 논의를 한 자리에서 "지금 이 정도 사안을 갖고 심각하게 뭘 검토하고 그럴 부분은 아닌 것 같다. 상황을 좀 더 보자"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당 지도부 관계자들의 문제 제기는 없었다고 한다.

이 대표의 이런 발언은 민주당 일각의 '윤미향 손절론'과 결이 다른 것이다. 대선 유력 주자인 이낙연 당선인은 "엄중하게 보고 있다. 당과 깊이 상의하겠다"고 했다. 박범계 의원도 "당에서 그냥 본인의 소명, 해명,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운 상태로 갈 수도 있다"고 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이런 움직임에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에는 '윤미향 손절론'에 맞서 윤 씨를 옹호하는 민주당 의원이 여럿 있다. 송영길 의원은 19일 "어려운 시기에 위안부 문제를 가지고 싸워 왔던 한 시민운동가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김상희 의원은 "친일, 반인권, 반평화의 목소리를 냈던 이들의 부당한 공세로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했다.

또 지난 14일 홍익표 의원은 "이간질을 멈추고 일본군 성 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전심 전력해 온 단체와 개인의 삶을 더 이상 모독하지 말라"고 했다. 홍 의원을 포함한 민주당 의원 당선인 16명은 공동성명에서 "정의기억연대는 피해자를 배제하고 역사의 진실을 덮으려는 굴욕적인 2015년 한일 합의를 폐기하기 위해 온 힘을 다했다"고 했다.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는 헛소리이다. 본질은 정의연과 윤 씨가 위안부 피해자 기부금을 제대로 사용했느냐이다.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그렇지 않을 것이란 의심은 '합리적'이다. 그런 점에서 이 대표의 발언은 적절하지 못하다. 윤 씨는 민주당을 넘어 국민에게 '손절'당하고 있다. 민주당은 현실이 이러함을 깨달아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