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삼국지] 文의 이강래, 유비의 'X맨' 미방

이강래(1953~), 미방(생몰년 미상). 연합뉴스, 코에이 삼국지11 이강래(1953~), 미방(생몰년 미상). 연합뉴스, 코에이 삼국지11

삼국지에서 잘 나가던 유비의 발목을 잡은 인물이 있다. 바로 미방이다.

유비의 방랑 시절부터 따르며 동고동락해 훗날 유비가 세우는 촉나라의 개국공신이 '될 뻔한' 인물이다.

유비는 적벽대전 승리를 발판 삼아 요충지 형주를 차지했다. 이를 기반으로 서쪽 익주까지 점령했다. 익주에 머물게 된 유비는 형주는 의형제 관우를 동독형주사로 임명해 맡겼는데, 미방을 관우 바로 아래 남군태수에 임명했다. 남군은 형주의 중심에 위치한데다 장강이 흐르는 교통의 요지였다.

그런데 형주는 북쪽으로는 조조의 위나라, 동쪽으로는 손권의 오나라와 접한 지역이었다. 이곳을 지키기 위해 나가서 싸우는 역할은 관우가, 남아서 수비를 하며 지원하는 역할은 미방이 맡았다.

그랬던 미방은 오나라와 내통하다 투항하고 만다. 앞서 군수물자를 실수로 불태운 일이 있었고, 이 때문에 관우로부터 질책을 받기도 했으며, 그 밖의 어떤 이유가 있었건 어쨌건, 미방의 항복은 관우를 죽게 만들었고 형주는 손권에게 넘어갔으며 유비의 천하삼분지계도 큰 타격을 입었다.

만일 미방이 남군태수로 임명되지 않았더라면, 그래서 형주를 빼앗기지 않았다면, 유비 사후 제갈량의 북벌은 실제 역사보다 강한 국력을 바탕으로 진행됐을 것이다.

아니, 어쩌면 유비가 죽기 전에 대업을 이루는 성과를 냈을 지도 모를 일이다. 미방의 항복 때문에 관우가 죽지 않았다면, 관우의 복수를 한다며 유비가 성급히 오나라에 쳐들어갔다가 패배한 이릉대전이 발생치도 않아 유비 스스로 죽음을 초래하지 않았을 수 있고, 유비의 오나라 정벌 때 준비를 너무 과하게 시키다 이에 불만을 품은 부하들로부터 칼을 맞은 장비의 '개죽음' 역시 발생하지 않았을 수 있다. 그러니까, 유비·관우·장비 모두 살아서 익주와 형주라는 만만찮은 근거지를 기반으로 천하를 뒤흔들 수 있었다는 얘기다.

미방이 나비효과를 일으켰다. 유비가 미방을 형주의 요직에 앉힌 것은, 향후 읍참마속의 주인공이 되는 마속을 제갈량이 기용한 것보다 어쩌면 더 큰 인사 실패였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요즘 언론에서 '핫'하다. 한국도로공사의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 대량해고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최근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논란에도 휩싸였다. '이강래 게이트'라는 용어도 나왔을 정도이다.

물론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 대량해고 논란은 법원 판결 및 그 적용 등의 사항이 아직 남아있고,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논란은 최근 제기된 것이라 사실 확인에 시간이 좀 필요하다.

어쨌든 이강래 사장이 논란의 중심에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인데, 여기에 따라붙는 게 바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민 여론 악화라는 점이 중요하다. 가령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 대량해고 논란은 장기간 지속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노동자들의 분노를 고착시키고 있다.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논란도 만약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강래 사장 본인을 넘어 총선을 곧 앞둔 정부 및 여권에 치명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강래 사장은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 및 16, 17, 18대 국회의원을 지내며 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과 인연을 맺어 당 원내대표도 지냈다. 이어 19대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서 선거운동을 도왔는데, 그 공로를 인정 받아 문재인 대통령 취임 직후 한국도로공사 사장에 임명됐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의 대표격이 됐다.

문제는 이강래 사장이 임명된 후부터 한국도로공사가 여느 때와 달리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는 점이다. 그러면서 그저 출신 성분 3가지를 가리키는 조어일 뿐인 캠코더가 꽤 부정적인 뉘앙스를 갖게 된 데 상당한 지분을 이강래 사장이 보유하게 됐다는 평가다. 즉, '조국 정국' 전부터 이강래 사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민 여론을 악화시키는 역할을 해 왔다는 얘기이고, 조국 장관의 사퇴 직후이자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논란이 나온 최근에는 그 존재감(?)이 다소 커진 모습이다.

유비를 도와 삼국지의 영웅으로 만드는데 일조한 미방은 정작 마지막에 가서는 유비가 저승에서 만나면 원수라며 염라대왕에게 부탁해 찢어 한 번 더 죽일만한 'X맨'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 일조한 이강래 사장 역시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앞길을 방해하는 신세가 된 것은 아닌지.

꼭 적에게 돌아서는 것만 배신은 아니다. 이런 '팀킬'도 일종의 배신이 아닐까.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