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수정] 한 수녀를 위한 포대

정인열 논설위원 정인열 논설위원

'오늘 제발 환자를 피하지 않고 따뜻하게 맞아 치료를 마칠 때까지 함께하도록 용기를 주십시오!'

꼬박 이틀 걸려 도착한 아프리카 낯선 땅 코트디부아르에 지난 1~2월 한 달 동안 이뤄진 체험 봉사가 끝날 때까지 붙잡고 놓지 않았던 이춘자 아녜스 수녀의 간절한 기도였다. 물벼룩에 물린 상처를 비롯, 간단한 치료조차 제대로 할 수 없는 나쁜 환경으로 다친 몸을 그냥 둬야만 하는 사람들.

그러다 마침내 팔과 다리까지 속절없이 자르는 고통을 선택하는 주민들. 온몸을 파고드는 병균을 치료 못하니 두고 볼 뿐이다. 그렇게 곪고 썩은 몸에서 나오는 많은 양의 피고름을 닦고 받아내고, 그 상처에서 기어 나오는 생물체들은 차마 볼 수 없었던 탓이다.

게다가 일흔이 넘은 나이도 잊고 뜨거운 날씨 속에 봉사의 길을 자처했던 터였다. 그러니 하루하루 부딪치는 낯선 병자들의 아픔과 고통, 간단한 치료와 수술조차 먼 달나라 일만큼이나 힘든 날들이니, 이를 버티고 견디는 일은 간절한 기도와 아픔을 함께하는 마음 말고는 달리 길이 없었다.

봉사를 마치고 소임지 안동으로 돌아온 이 수녀의 결심은 그럴 만했다. '상처 하나로 팔, 다리 자르는 불행은 막아보자.' 프랑스 옛 식민지 나라 사람들의 고통과 참상이 남의 일 같지도 않았으리라. 일제 식민지배 아픔을 겪은 나라 사람으로서 동병상련이리라.

우선 600만원의 마련이다. 프랑스에 모원(母院)을, 1966년 안동에 본원(本院)을 둔 '그리스도의 교육수녀회'가 아프리카 현지에 세워 운영 중인 병원과 책임자 박달분 수녀에게 1년에 10명의 환자 치료와 수술을 위한 비용만이라도 모아 보내 그들을 구하고 새로운 삶을 꿈꾸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 수녀의 절박한 서원은 이루어지리라. 이 땅, 대구경북의 사람과 신령마저 첫 외래 종교 불교의 스님과 비구니를 도운 아름다운 옛 인연 등 사례를 보면 더욱 그렇다. 스님 양지는 지팡이에 포대를 내걸었더니 시주할 사람들이 절로 채웠고, 지혜라는 비구니는 절을 꾸밀 비용 마련에 고민하자 지신(地神)이 나서 도왔다지 않은가. 먼 나라 고통받는 사람을 도우려는 이 수녀의 포대도 그리 되리라.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