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증오와 분노, 댓글

박병선 논설위원 박병선 논설위원

'폐업합니다. 25살 편의점 말아먹기까지.'

요즘 유튜브에는 29세 청년의 '편의점 폐업기'가 화제다. 25세에 편의점을 차린 한 청년은 매출 부진, 최저임금 인상 등의 요인으로 고전 끝에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사연을 소개했다. 이 동영상과 관련 기사는 조회 수 50만 회와 댓글 1천여 개가 달릴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1천 개 넘는 댓글의 내용은 어땠을까? 일반적이라면 '고생했어요' '새로운 일을 하면 성공할 겁니다' '젊을 때 고생은 사서 한다잖아요' 따위의 댓글이 달렸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이 측은지심이고 인정이다. 근데, 댓글의 80% 이상이 비난 일색이고, 거의 대부분 '최저임금을 탓하지 마라'는 내용이었다. '자기가 못해서 말아먹고는 최저임금 탓이네' '기승전 최저임금, 기레기(기자+쓰레기)로 전업 예상' '최저임금 말하는 자영업자들은 자유한국당 사람들' '잘 망했다. 개고생하지 말고 최저임금 받으며 알바해라'….

이 청년이 동영상과 인터뷰에서 다소 튀는 부분이 있었는지 몰라도, 편의점을 운영하면서 고생했고 저축한 돈을 까먹은 것은 팩트다. 자신과 정치적 지향이나 생각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한 청년의 고생담을 이렇게 매도하고 욕해도 되는 걸까.

정부 여당과 관련된 기사에 댓글을 줄줄이 다는 보수적인 네티즌들도 위의 젊은 세대들과 다르지 않다. 댓글마다 분노와 증오가 넘쳐나고 육두문자가 판을 친다. '문재앙 화형시키자' '이해창 광화문에 매달자' '주사파 빨갱이 ○○○, XXX 찢어 죽이자'…. 대체 무슨 생각으로 사람을 죽이자는 말을 함부로 내뱉는지 알 수 없지만, 갈수록 무섭고 살벌해진다.

댓글만 보면 보수, 진보를 가리지 않고 '미쳐 돌아가는 세상'처럼 느껴진다. 상대에 대한 분노에 이성을 잃고 눈이 먼 것 같다. '분노와 증오는 대중을 열광시키는 가장 강력한 힘이다.' 장강명의 소설 '댓글부대'에 나오는 말처럼, 진보, 보수 모두 자신의 세를 규합하기 위해 국민을 분노와 증오로 몰아가고 있다. 댓글에서 배양된 분노와 증오의 끝은 어디일까. 그것이 더 두렵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