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떨고 있는 화성(火星)

이대현 이대현

지구 입장에서 보면 인류는 '미운 존재'다. 지구의 주인 행세를 하면서 온갖 나쁜 짓을 저지르기 때문이다. '슬픈 열대'의 저자 클로드 레비 스트로스는 인류가 지구에 끼친 해악을 비판하며 "인류 없이 시작된 세계는 또 인류 없이 종말을 맞을 것"이라고 했다.

132개국이 참여하는 생물다양성과학기구(IPBES)가 파리에서 총회를 열고 보고서를 채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구 증가와 경제 발전으로 자연환경이 크게 변하면서 약 100만 종의 동식물이 수십 년 내로 멸종할 위기에 빠졌다. 지구에 800만 종의 생물이 사는데 멸종 속도가 과거 1천만 년 평균보다 수십 배나 빠르고 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멸종 위기를 불러온 주범은 인류다. 1970년 이후 인류는 37억 명에서 76억 명으로 2배 증가했다. 늘어난 인구를 먹여 살리려 농작물 생산이 3배 늘었다. 이 탓에 육상 환경의 75%가 '심각한 변화', 해양 환경의 66%가 '매우 나쁜 영향'을 받았다.

생태계 파괴는 결국 인류에게 부메랑으로 돌아오기 마련이다. 1980년 이후 바다로 흘러 들어간 플라스틱이 10배나 늘어 최소 267종의 생존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결국엔 먹이사슬을 통해 인류도 나쁜 영향을 받고 있다. 생물다양성은 인류의 삶에도 불가결한 것이지만 인류는 이를 스스로 파괴하고 있다.

인류 최초로 달 표면을 걸었던 유인 우주선 아폴로 11호 승무원 버즈 올드린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 인류 이주를 목표로 화성 유인 탐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화성은 이제 숨 쉬고, 걷고, 말하는 용감한 남녀를 기다리고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화성이 인류 이주 얘기를 듣고 떨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인류가 망가뜨린 지구와 같은 비극이 자신에게도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화성 이주도 좋지만 인류는 스스로 근본적인 변화를 통해 지구를 모든 종(種)이 더불어 사는 '공존의 행성'으로 바꾸는 게 더 시급하고 중요한 일이다. 인류가 망가뜨린 행성은 지구 하나로 충분하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