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90초 룰

서종철 논설위원 서종철 논설위원

 

며칠 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 비상착륙하던 러시아 여객기 화재 사고로 모두 41명이 숨졌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모두 78명을 태운 이 여객기는 이륙 30여 분 만에 벼락을 맞고 긴급 회항해 활주로에 내리다 불이 나면서 많은 인명 피해를 냈다. 사고 직후 공개된 영상을 보면 기체 꼬리 부분이 화염에 휩싸였고 승객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피해가 커졌다.

그런데 외신과 항공안전 전문가들이 주목한 대목은 일부 승객의 잘못된 행동 때문에 피해를 키웠다는 생존자 증언이다. 비상 탈출 상황인데도 소지품을 챙기려다 대피 통로를 막으면서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지적인데 이른바 '90초 룰'을 넘겨 피해가 커진 것이다.

이 90초 룰은 세계 어느 항공사든 사고에 대비해 승객에게 교육하는 안전 규정 중 하나다. 탈출을 방해하는 수하물에 손을 대는 것 자체가 다른 승객의 목숨을 위태롭게 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2013년 7월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착륙하다 화재가 발생한 아시아나 214편 사고 때도 일부 승객이 수하물을 챙겨 탈출하는 장면이 TV 중계에 포착됐다. 기체가 전소되는 큰 사고였으나 희생자가 2명에 그친 것은 천만다행한 일이다.

앞서 2005년 8월 에어프랑스 358편이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공항에 착륙하다 활주로를 벗어난 사고에서도 기체가 모두 불에 탔으나 탑승자 309명 전원이 살아남았다. 비상 탈출까지 90초 정도밖에 시간이 없는 상황에서 승객이 침착하게 대응한 결과다.

영국 항공당국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 238건의 항공기 사고 사례를 조사해보니 승객의 6%는 안전벨트를 풀지 못해 대피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이런 마당에 가방을 챙기다가 다른 승객의 대피길마저 막는 이기적인 행동은 화를 키울 수밖에 없다.

중국 노동절 연휴나 일본의 '10연휴' 등 골든위크에 맞춰 입국하는 관광객과 해외로 나가는 우리 국민들로 하늘길이 크게 붐비는 시점이다. 이럴 때 일수록 항공기 사고 시 행동요령을 다시 한 번 상기할 필요가 있다. '위기 상황에 어떻게 대처할지 미리 생각하는 승객이 가장 먼저 탈출하는 승객'이라는 전문가의 지적이 새삼스럽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