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익의 시선] 승무

전통춤 승무 춤사위

전통춤 승무 춤사위 전통춤 승무 춤사위

하얀 고깔에 긴 장삼 너풀너풀, 청띠와 홍띠, 코 높은 버선신고 숨죽인 무대위를 사뿐사뿐 걸어가는 춤사위. 우리의 전통춤 승무다.

얼마 전 지역의 한 한복연구소가 마련한 재일동포 위문잔치. 승무를 전수한 한 무용가가 천천히 때로는 빠르게 무대위에서 발걸음을 옮기면 춤을 춘다. 우아하면서도 차분하다. 객석에 흐르는 긴장된 침묵. '속세의 번뇌를 뿌리치고 자유와 희망에 대한 욕망'이라고 했다. 혹자는 '죽은 자의 넋을 위로하는 행위예술'이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