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방콕' 대통령?

박병선 논설위원 박병선 논설위원

'국가 지도자에게는 비밀이 없다.'

민주주의 국가라면 대통령·총리의 사소한 몸짓조차 국민의 눈을 피할 수 없다. 국가 지도자는 사생활과 일탈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없다. 오죽했으면 미셸 오바마 여사가 백악관을 두고 '최고급 교도소'라고 했을까.

미국 대통령의 일정은 매일 오전 9시 백악관 대변인에 의해 사전에 공개된다. '오늘의 대통령 일정'이란 제목으로 시간대별로 상세하다. 이때 대통령이 누구와 만나고, 만나는 사람이 어떤 직함을 갖고 있는지 알려준다. 심지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휴일에 골프를 치러 갈 때도 동일하다. 2017년 9월 24일 일요일 일정을 보면 '대통령, 오후 3시 트럼프골프장에서 출발. 3시 30분 모리스타운 시립공항 도착, 3시 40분 모리스타운 골프클럽 이동…' 등으로 10분 단위로 공개한다.

일본 총리는 미국보다 더 강도 높게 언론의 감시를 받는다. 총리의 일정은 다음 날 조간신문에 분 단위로 상세하게 공개되고, 누구와 만났는지, 어디에서 밥을 먹었는지 국민 누구나 안다. 아베 신조 총리는 하루 두 차례 사무실과 관저를 오가며 '부라사가리'(ぶら下がり)라는 즉석 기자회견을 하는 귀찮음을 감수한다. '부라사가리'는 기자들이 관저나 복도에서 요인을 에워싸고 같이 걷거나 말을 건네는 취재 관행을 말한다.

일정 공개 측면에서 한국은 미국·일본에 비해 훨씬 폐쇄적이고 권위적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자신의 일정을 공개하지 않거나 일정 없이 관저에만 머무는 경우가 많았고, 그것이 탄핵의 뇌관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확연히 나아졌을까. 며칠 전 자유한국당이 문 대통령의 일정을 분석해 '방콕' 대통령이라고 공격해 떠들썩하다.

한국당의 분석에 과장·중복 사례가 다수 있지만, 완전히 잘못됐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의 '공개 일정'에는 고칠 부분이 많다. 공개 시점이 일주일 단위로 너무 길고, 사후에 공개되고, 비공개 일정이 상당히 많다. 지극히 형식적이어서 옳은 공개라고 하기는 민망하다. 청와대는 '벌컥' 화를 내기보다는 일정 공개를 좀 더 개방적이고 정확하게 하는 방안을 찾는 것이 옳지 않을까.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