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금탄(金炭)

서종철 논설위원 서종철 논설위원

1960, 70년대 겨울철 도시 골목길의 흔한 풍경 중 하나가 새끼줄에 꿴 연탄이다. 퇴근길에 한두 장 사 들고 집으로 향하던 서민의 어깨가 몹시 힘겨워 보였다. 수백 장씩 쟁여둘 형편이 안 돼 낱장 연탄을 사서 끼니도 해결하고 온 식구 언 몸도 녹이던 시절이었다.

당시 가정용 연탄의 주종은 22공탄이다. 1965년부터 생산한 22공탄은 6·25 직후 보급된 19공탄과 구분 없이 '구공탄'으로 불렸다. 구공탄은 화력은 약하지만 연소 시간이 더 길어 주머니 사정이 어려운 서민 가정용으로 흔히 쓰였다. 업소나 공장, 부잣집은 화력이 더 센 32공탄, 49공탄을 썼다. 기름보일러나 가스는 구경조차 하기 힘든 시절, 서민 일상에서 구공탄은 지울 수 없는 추억의 한 단면이다.

서민 연료인 연탄의 지위를 위협한 것은 가스다. 1970년대 정유사들이 LPG 대량생산 체제를 갖추고 1972년부터 도시가스를 공급하기 시작하면서다. 이후 대도시를 중심으로 도시가스 배관망과 LPG 연료 체계가 갖춰지면서 연탄산업도 내리막길을 걸었다. 사용 편의나 공해 등을 감안할 때 가스의 대중화는 자연스러운 흐름이다.

그렇다고 연탄의 명맥이 완전히 끊긴 것은 아니다. 외환 위기 등을 겪으며 도시가스의 혜택에서 소외된 저소득층과 화훼 농가 등 비닐하우스 보온 연료로 다시 각광받았다. 정부의 보조금 지급으로 저렴한 가격 때문에 한때 연탄 소비량이 급격히 늘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 3년 새 연탄 가격이 무려 50.8%나 올라 저소득층의 한숨이 깊다는 소식이다. 2016년부터 화석연료에 대한 보조금 축소에다 환경 규제 강화로 연탄 가격이 개당 900원을 넘어 '금탄'이 되자 청와대 앞 시위에다 국민청원까지 오르는 상황이다.

'사흘 춥고 나흘은 미세먼지'라는 '삼한사미'(三寒四微) 용어가 말해주듯 화석연료로는 더 이상 버틸 수 없다. 석탄 사용을 줄여나가는 게 맞다. 정부가 저소득층 에너지 복지를 위해 도시가스 확대나 대체 연료 보급 등 정책 보완을 서둘러야 하는 이유다. 화력발전과 연탄과의 절연이 미세먼지 해결의 첫걸음이라는 점에서 가정용 연료 체제의 완전한 전환은 시급한 과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