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 바모스(Vamos) 대구! 파이팅 대구FC!

이상헌 체육부장 이상헌 체육부장

올해는 스포츠 팬들이 TV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줄어들지 않을까 싶다. 대한민국 스포츠사(史)에 남을 굵직한 이벤트가 쉴 새 없이 이어졌던 지난해와 비교하자면 그렇다. 적어도 올림픽, 월드컵, 아시안게임을 챙기느라 밤잠을 설칠 일은 없다.

2019년에 눈길을 끌 만한 국제대회는 현재 진행 중인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1월 프리미어 12(야구 국가대항전) 정도다. 7월에 세계수영선수권이 광주에서, 9월에 세계육상선수권이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지만 한국 선수 입상 가능성이 크지 않아 아무래도 주목도는 떨어질 전망이다.

하지만 대구경북으로 한정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가장 기대되는 것은 2018 대한축구협회(FA)컵 정상에 오른 대구FC의 사상 첫 AFC 챔피언스리그(ACL) 도전이다. 간발의 차이로 티켓을 놓친 포항스틸러스까지 진출했다면 더 좋았겠지만 지역 축구 팬들로선 결코 놓칠 수 없는 무대다.

더욱이 ACL 데뷔를 새로 문 여는 축구 전용경기장에서 한다는 점에서 단순한 스포츠 이벤트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지는 만큼 대구의 숨은 매력을 알려 침체한 지역 관광산업을 업그레이드할 절호의 기회다. 어쩌면 대구국제공항 운항 노선 확대의 실마리가 될지도 모를 일이다.

공교롭게도 대구FC가 속한 F조 팀들은 모두 대구에서 직항편이 없는 도시들을 기반으로 한다. 중국 슈퍼리그의 광저우 에버그란데, 호주 A리그의 멜버른 빅토리가 그렇다. 다음 달에 열리는 플레이오프를 통해 합류할 가능성이 큰 일본 J리그의 산프레체 히로시마도 마찬가지다.

오는 3월 12일 대구FC의 역사적인 첫 ACL 홈경기 상대인 광저우 에버그란데는 세계 프로축구클럽(풋볼 월드 랭킹·9일 기준) 86위로 대구FC(96위)보다 순위가 높다. 이달 16일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맞붙을 중국의 대표 공격수 가오린이 뛰고 있다. 또 멜버른 빅토리는 일본 축구 간판 스타인 혼다 게이스케의 소속 팀이다. 구단과 선수 개개인의 인기를 감안한다면 해외응원단 특수 대박마저 점쳐진다.

그러나 아시안컵에서의 국가대표팀 선전이 ACL 흥행 호조로 이어진다 하더라도 굴러들어온 복에 감탄만 할 때가 아니다. 애물단지 전락 위기에 놓인 대구스타디움의 향후 활용에 대한 치열한 고민이 시급하다. 무려 3천억원 가까이 들여 지은 지역 명소임에도 대구FC 홈구장 이전 이후에는 공동화가 불가피한 탓이다.

활용 방안을 놓고선 이런저런 아이디어들이 나오고 있다. 대구시 의뢰로 대구교대 산학협력단이 지난해 9월 실시한 '대구스타디움 등 공공체육시설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 중 시민 설문조사(900명 대상) 결과를 보면 다기능·다목적 복합공간으로 운영, 주 경기장 개방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하지만 종합생활체육관으로 리모델링한다면 국제 스포츠 이벤트 개최란 스타디움 본연의 목적은 훼손된다. 시민 전체를 위한 공간 대신 인근 주민만을 위한 공간으로 변질될 우려가 있다는 반론도 적지 않다.

혁신의 아이콘이었던 스티브 잡스는 생전에 '혁신은 리더와 추종자를 구분하는 잣대'라고 강조했다. 대구시가 모처럼 창의성을 발휘해 시민 모두의 사랑을 받는 대구스타디움 활성화 묘안을 찾아 스포츠 행정의 리더가 되기를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